주 메뉴 열기

김광추(金光秋, 1899년 1월 8일 ~ 1924년 6월 22일)는 대한제국 독립운동가이다. 호(號)는 산남(山南)이다.

김광추
金光秋
대한 임정 예하 통의부 제5중대 예하 분대장
임기 1921년 3월 14일 ~ 1924년 6월 22일
군주 순종 이척 (前 대한제국 군주)
섭정 의친왕 이강 (前 대한제국 대리청정)
대통령 이승만 (대한민국 임정)
이동녕 (대한민국 임정)
주석 이동녕 (대한민국 임정)
총리 이동휘 (대한민국 임정)
신규식 (대한민국 임정)
노백린 (대한민국 임정)
김구 (대한민국 임정)
이동녕 (대한민국 임정)
박은식 (대한민국 임정)
신상정보
국적 대한제국
출생일 1899년 1월 8일
사망일 1924년 6월 22일(1924-06-22) (25세)
사망지 중화민국 만저우 지방 랴오닝 성 다롄 주재 일본 영사관 앞에서 암살됨.
정당 한국독립당
종교 유교(성리학)
서훈 사후 1996년 대한민국 건국훈장 애국장 추서(훈장 미전수 상태)
웹사이트 대한민국 국가보훈처 공훈록
군사 경력
군복무 대한독립군 중사(1923년 ~ 1924년)
최종계급 대한독립군 중사

그는 만주에서 활동한 독립운동가로 무장독립운동단체 대한통의부(大韓統義府)의 오동진 선생 휘하에서 제5중대 중대원으로 박희광(朴喜光), 김병현(金炳賢)등과 함께 3인조 암살전문 대원으로 활약하였다. [1]

목차

생애편집

1924년 김광추(金光秋)는 대한민국 임시정부로부터 친일파를 토벌 하라는 명을 받고[2], 박희광, 김병현과 함께 3인조 암살 특공대를 결성하여, 친일파를 숙청하는데 앞장섰으며,[3] 1924년 6월 22일 저녁 일본 고관들이 출입하는 요정인 금정관에 침입하여, 거액 군자금을 탈취, 탈출 과정에서 잠복한 일본경찰과 총격전을 벌이다 현장에서 총격에 의해 순국하였다.[4]

사후편집

관련 항목편집

참고 자료편집

  • 동아일보(東亞日報) 1926년 9월 1일자, 9월2일자, 9월8일자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