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김동완 (1935년)

김동완(金東完, 1935년 2월 10일 ~ )은 대한민국 前 기상청 통보관 출신의 前 정치인이다.

김동완
金東完
국적대한민국
출생1935년 2월 10일(1935-02-10) (84세)
일제 강점기 경상북도 금릉군 농소면 월곡리
(現 대한민국 경상북도 김천시 농소면 월곡리)
본관김해(金海)
학력경상북도 김천 농소국민학교 졸업
경상북도 김천농림중학교 졸업
경상북도 대구공업고등학교 졸업
국제대학교 법률학과 학사
경력기상통보관 출신 정당인
기업가 겸 수필가
문화방송 기상보도위원
케이웨더 이사장
자민련 경북김천지구당위원장
한국일기예보협회 회장
한국일기예보협회 명예회장
자녀슬하 1남 3녀
군복무1958년 공군 중사 전역
종교불교
정당무소속

이력편집

그는 경상북도 금릉군 농소면 월곡리에서 출생하였고 지난날 한때 경상남도 김해군 김해읍 회현리에서 잠시 유아기를 보낸 적이 있으며 농소초등학교김천농림중학교를 거쳐 1953년 대구공업고등학교 기계과를 졸업하였다. 그 후 국제대 법률학과에서 학사 학위를 취득하였다. 아호(雅號)는 산남(山南), 노루(老淚), 장장(獐獐), 산장(山獐)이다.

생애편집

방송에서 활동하기 이전편집

사실 그는 원래 공군 조종사가 되고 싶었다. 그래서 대구공고 3학년 때 공군사관학교 입학 시험에 응시하여 합격하였으나 최종 선발과정에서 탈락하였다. 어쩔 수 없이 공군하사관학교를 나와 조교를 지낸 후 5년간의 공군 복무를 마쳤다. 조종사의 꿈이 무너지자 그는 수학 교사가 되려고 마음을 먹었었다.

1958년에 군복무를 마치고 무작정 서울로 상경하였다. 그는 관상대 시험에 응시해 15대 1의 경쟁률을 뚫고 1959년 1월 중앙 관상대의 직원으로 합격하였다. 이후 기상 기술원 양성소에서 교육을 받고 1959년 12월 24일 김포국제공항 측후소의 기상요원으로 발령받게 되었다. 당시 그의 직책은 5급공무원(현재의 9급 수준)으로 기상 상황을 관측하고 기상 상황을 정리하는 것이었다.

부산의 수영비행장(김해국제공항의 전신)측후소에서 4년 정도 근무하다 다시 서울로 올라와 관상대 예보관으로 활동했다.

통보관 활동과 부업편집

1960년대 중반부터 방송국들은 날씨보도의 현장감을 살리기 위해 중앙 관상대 직원이 나와 방송을 하기 시작했다. 즉, 이 일을 공무원인 관상대 예보과 직원이 직접 하게 된 것이다. 하루는 선배 방송요원이 그만두어 누가 그 뒤를 잇느냐는 논의가 있었다.

김동완은 3일에 한번씩 교대로 돌아가며 하는 방송요원으로 뽑혔으며,KBS 라디오의 어업기상통보(후에 기상통보로 변경)의 기상 통보관으로 방송 활동을 시작했다. 통보관이라는 명칭이 생긴 것도 바로 이 무렵이라고 한다.

그는 통보관으로 활동하면서 교대 근무를 이용해 성북구 삼양동에 연탄가게를 내었고,때로는 가파른 계단과 언덕을 오르내리며 연탄 배달도 하였다. 1968년 여름부터는 돈암동에 있던 한 택시회사에 취직해 1년 정도를 관상대와 택시 운전을 격일로 번갈아가며 근무하였다.

TV 활동편집

1972년 4월 MBC 모닝쇼에서 일기예보를 하게 되었고, 그 해 가을에는 KBS 9시 뉴스에서도 일기예보를 하였다.

그러나 1974년 유류 파동으로 아침방송이 중지됨에 따라 MBC 모닝쇼가 없어졌고,KBS 9시 뉴스의 일기예보도 KBS 아나운서를 쓰게 되면서 몇 달 정도는 중앙 관상대 예보과에서만 활동하게 되었다. 1974년 하반기쯤부터 동양방송에서 언론통폐합 때까지 7년간을 활동하였다.

언론통폐합 직후인 1981년 초에 문화방송에서 섭외가 들어왔다. 다만 조건이 관상대 기상 통보관을 그만두고 들어오라는 것이어서 망설였고,한동안 서울에서만 근무를 해와 순환근무를 하는 다른 동료들에게 미안하기도 해서 관상대 기상 통보관을 사직하고 MBC 기상보도위원으로서 활동하기 시작했다. 1992년 3월초에 프리랜서 선언을 하고 1996년 9월 23일까지 MBC에서 활동하였다.

한편 그는 1980년부터 결혼식 주례로도 활동했다. 1991년 11월까지 대략 150회의 주례를 봐왔다고 하는데,당초엔 친구나 친지 등의 요청이 많았지만 좀 지나자 일반 시청자의 부탁도 쇄도했다고 한다.[1]

전두환 전 대통령과 같은 고등학교 출신이기 때문에 전씨와 어느 정도 인연도 있다. 그는 이것에 대해 "(전씨가)백담사에 머물 때 처음 만나 '(24회)선배님 26회 김동완입니다'라고 했더니 어깨를 툭치며 '(청와대)재임기간에 한번 오지 그랬느냐'고 하며 무척 반가워했다. 하지만 곧 '그랬으면 지금쯤 청문회에 불려다니겠지'라고 말했다"고 회고했다. 이후 서울 연희동의 전씨 자택에서 고교 선후배간으로 몇차례 만났다고 덧붙였다.

케이웨더 이사직과 그 이후편집

MBC 뉴스데스크의 일기예보를 그만둔 뒤,그는 1997년에 민간 기상정보 회사인 케이웨더의 이사직으로 자리를 옮겨 2000년까지 활동했다.[2]

2000년에 국회의원으로 출마하였으나 낙선하였고,선거 중에 당뇨를 앓던 아내의 치료시기를 놓쳐 현재는 아내의 뒷바라지를 하며 지내고 있다.[3]

활동한 뉴스 프로그램편집

활동한 라디오 프로그램편집

방송 출연편집

  • KBS 《KBS초대석》
  • MBC 《일요일 일요일 밤에》 (일요스타앨범)/(내주의 일기예보)/(몰래카메라)
  • KBS 《TV는 사랑을 싣고》
  • KBS 《밤과 음악사이》
  • KBS 《아침마당》
  • KBS 《KBS인간대학》
  • MBC 《타임머신》 (87회 '비내리는 여인' 우모)
  • EBS 《시대의 초상》
  • SBS 《일요일이 좋다 - 옛날 TV》
  • KBS 《비타민》 (360회 위대한 밥상)
  • OBS 《최양락·이봉원의 나는 전설이다》
  • OBS 《차인태의 명불허전》

CF 출연편집

저서편집

  • 《날씨 때문에 속상하시죠》(1998년) ISBN 8988349008
  • 《날씨의 신비》(1999년)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