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김복동(金福童, 1926년 4월 24일 (1926년 음력 3월 13일) ~ 2019년 1월 28일)은 대한민국의 인권운동가이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이다.

김복동
金福童

수요집회 중, 두번째 줄 왼쪽에서 네번째가 (가운데)김복동
출생 1926년 4월 24일(1926-04-24)
일제 강점기 경상남도 양산군 양산면
사망 2019년 1월 28일(2019-01-28) (92세)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신촌세브란스병원
거주지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성별 여성
국적 대한민국
직업 인권운동가
상훈 2015년 대한민국 인권상 국민훈장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로서 세계 여러 곳을 돌며 여성의 인권을 신장시키기 위해 활동하였다.[1][2] 67주년 세계 인권 선언의 날을 맞아 대한민국 국가인권위원회로부터 2015 대한민국 인권상 국민훈장을 받았다.[3] 2019년 1월 28일 지병으로 사망하였고 다음날인 29일 대통령 문재인이 빈소 조문을 했다. 현직 대통령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조문한 것은 이것이 처음이었다.[4]

경력편집

1993년 유엔인권위원회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로서 처음으로 파견되어 일본군 '위안부' 피해 사실을 증언하였을 뿐만 아니라 미국, 일본, 유럽 등 여러 곳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 사실을 증언했다. 2012년 3월 8일, '세계여성의 날'을 맞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쉼터'에서 함께 기거하는 길원옥과 함께 '나비기금'을 발족시켰다. 나비기금은 언제가 될지는 모르지만 앞으로 일본의 공식 사죄와 함께 이뤄질 법적 배상금 전액을, 전 세계 '전쟁 중 성폭력 피해자'들을 중심으로 각종 폭력에 고통 받는 여성들을 위해 기부하는 기금이다.[5][6][7][8][9]

사망편집

암 투병 중이었던 김복동은 2019년 1월 28일 22시 41분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숨을 거뒀다. 경상남도 양산시 출신인 김복동은 14살에 일본군에 끌려가 22살에 돌아왔다. 김복동은 나라 안팎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 사실을 증언해온 평화운동가였다. 2015년에는 분쟁 지역 피해아동 지원과 평화활동가 양성에 써달라며 평생 모은 돈 5000만원을 ‘나비기금’에 기부했다. 나비기금은 이 돈으로 ‘김복동 장학기금’을 만들었다. 김복동은 같은 해 국제 언론단체가 선정한 ‘자유를 위해 싸우는 영웅’에 남아프리카공화국 최초의 흑인 대통령인 넬슨 만델라, 미국의 흑인 인권운동가 마틴 루터 킹 목사 등과 함께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지난해에는 공익사단법인 정(이사장 김재홍·김용균)이 제정한 ‘바른의인상’ 첫 수상자로 선정됐다. 당시 공익사단법인 정은 “김복동 할머니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로서 아픔을 안고 있으면서도 거의 전 재산을 후진교육을 위해 기부했으며 평화와 통일의 신념과 한일 과거사에 대한 바른 역사관을 전파시켰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김복동은 재일동포 아이들에 대한 사랑이 남달랐다. 어린 나이에 일본군에 끌려간 학교교육을 제대로 받지 못했기 때문인지 일본 정부의 지원을 제대로 받지 못하는 재일조선학교 학생들이 유독 눈에 밟혔다. 2016년부터 정부 지원을 받지 못하는 재일조선학교 학생 6명에게 장학금을 지원하던 김복동은 지난해 11월 22일 신촌 세브란스 병실에 누운 채로 재일조선학교 학생들의 장학금으로 쓰라며 3000만원을 더 내놓았다. 마지막까지 김복동의 소원은 “ 아베한테 진심 어린 사죄를 받는 일”이었다.[10]

각주편집

  1. 윤미향. '위안부' 피해자에서 인권운동가로, 김복동 할머니의 20년. 민중의소리. 2012년 11월 7일.
  2. 박길자. “왜 위안부 할매냐? 강제 동원된 ‘성노예’로 불러야”. 여성신문. 기사입력 2015년 7월 30일. 기사수정 2015년 7월 31일.
  3. 고영득. 일본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 ‘인권상 국민훈장’. 경향신문. 2015년 12월 10일.
  4. 강태화. 문 대통령 “위안부 피해자 위한 도리 다할 것”. 중앙일보. 2019년 1월 30일.
  5. 이은경. “우리 고통 알아주는 이들 많으니 행복해요”. 여성신문. 2013년 8월 7일.
  6. 김보경. 위안부 기림일 기념 수요집회…9개국서 국제연대. 연합뉴스. 2013년 8월 14일.
  7. 박현경. 김복동 할머니, LA 일본총영사관 시위. 라디오코리아. 2013년 7월 25일.
  8. 이희정. 세계 1억인 서명 운동 나선 정대협 윤미향 대표 Archived 2013년 6월 25일 - 웨이백 머신. 한국일보. 2013년 4월 19일.
  9. 김동선·김민영·김보경·주상돈. "정부가 한 게 뭐 있소, 일본 눈치나 봤지". 아시아경제. 기사입력 2014년 8월 14일. 최종수정 2014년 8월 18일.
  10. “‘위안부 피해자 상징’ 김복동 할머니 별세”. 2019년 1월 28일. 2019년 3월 8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