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김삼광(金三光, 655년~ ?)은 통일 신라(統一新羅)의 귀족이며, 가야(伽倻)의 왕족이었다. 신라(新羅) 태대각간(太大角干) 김유신(金庾信)의 첫째 아들이다.

생애편집

김삼광은 가야국 김수로왕의 후손으로, 증조부는 김무력(金武力), 할아버지는 김서현(金舒玄)이다. 아버지 김유신 그리고 삼국사기에서는 김유신의 세 번째부인 지소부인 소생이라는 기록이 있으나, 화랑세기에서는 그가 김유신 첫 번째부인 영모부인의 소생이라고도 기록되어 있다. 활동했을 시기와 직위를 보았을 때 오히려 김유신의 첫 번째 아내 영모부인의 소생일 가능성이 더 크다. 동복 동생으로 원술(元述)·원정(元貞)·장이(長耳)·원망(元望)과 여동생 네 명이 태어났으며, 군승(軍勝)은 그의 이복 동생이었다.

666년(문무왕 6년) 4월 나마(奈麻, 신라의 관직)에 임명되어 대신 천존(天存)의 아들 나마인 한림(漢林)의 수행원으로 선발되어 당나라에 건너가 3년간 당나라에 체류하며 3번째 입당숙위(入唐宿衛)로 근무했다.

삼광은 3대 숙위로 있으며, 당나라로부터 좌무위익부중랑장(左武衛翊府中郞將)이었다. 1대와 2대 숙위는 무열왕의 아들 문무왕과 그의 동생 김인문(金仁問)이었다. 그런데 이들 3인이 실제로 당의 관직을 담당하고, 백제 및 고구려 정벌시에는 장군이 되어 삼국통일에 주도적 역할을 다했으며, 국내정치 제1선에서 왕성한 정치적 업적을 남긴 바 있었다.

김삼광은 당나라에 있으며, 고구려 정벌의 청병사로 활동하였고, 당시의 전략을 신라 본국에 보고하여 실전을 독려하고, 그 전술을 지원하였다.

668년 6월 당나라에서 아찬(沙飡)에 임명되었다. 668년 고구려 정벌 때 삼광은 배편으로 당나라 장수 유인궤 등을 대동하고 당나라 고종(高宗)의 고구려 정벌 칙지(勅旨)를 가지고 당항진(경기도 안산)에 들어와 귀국하였다. 문무왕은 김인문을 영접사로 파견하여 이들을 맞이했다. 귀국 후 삼광은 와병중인 김유신을 대신하여 신라군을 이끈 김흠순, 김인문 등과 함께 고구려 정벌에 참여하였다.

삼국 통일 이후 683년(신문왕 3) 파진찬(波珍飡)으로 재직 중 왕이 일길찬(一吉飡) 김흠운(金欽運)의 딸을 왕비로 맞아들이게 되자 이찬(伊飡) 문영(文穎)과 함께 그 집에 가서 가례일(결혼)을 정하였다. 납채(納采)는 대아찬(大阿飡) 지상(知常)이 하였다. 최종 관직은 이찬에 이르렀다.

일화편집

재상으로 재직 중 아버지 김유신의 휘하에서 고구려와 싸울 때 큰 공을 세워 사찬의 관등에 있던 열기(裂起)가 군수(郡守)직을 희망하였으나 그는 들어주지 않은 일이 있었다. 이에 열기가 기원사(祇園寺)의 승려 순경(順憬)에게

“그가 나의 청을 들어주지 않는 것은 아마 그의 아버지가 죽어 나를 잊은 모양인가 보다.”

라고 하니, 뒤에 그가 이 말을 듣고 열기를 삼년산군(三年山郡)의 태수(太守)로 천거하였다.

한편 진위논란이 있는 화랑세기에서는 삼광의 출생을 달리하였는데 김유신의 첫 번째 부인인 영모부인 소생으로 전해지고 있다.

김삼광이 등장한 작품편집

관련 항목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