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석연 (1648년)

김석연(金錫衍, 1648년~1723년 8월 17일)은 조선후기의 문신이자 외척이다. 본관은 청풍(淸風). 자는 여백(汝伯)이다. 부원군 김우명의 아들이며, 현종비 명성왕후(明聖王后)의 동생이다.

생애편집

음서로 벼슬에 올라 1680년 예빈시정(禮賓寺正)을 지냈다. 1689년 기사환국 때 축출당했다가, 1694년 갑술옥사로 다시 기용되어 공조참판·어영대장 등을 거쳐 1708년 지돈령부사, 한성판윤, 형조판서 등을 지냈다. 죽은 뒤에 숭록대부(崇祿大夫) 의정부좌찬성에 추증되었다. 시호는 정희(貞僖)이다.

가족편집

부인은 제14대 선조의 백형 하원군 의헌공 이정의 현손녀이며, 도정궁(都正宮) 사손 동돈녕 전주인 이정한(李挺漢)의 딸로 정경부인 전주이씨이다. 숙종의 외숙이며 김석주의 사촌형제이다.

  • 고조부 : 김비(金棐)
    • 증조부 : 김흥우(金興宇)
      • 할아버지 : 영의정 김육(金堉)
        • 아버지 : 청풍부원군 김우명(金佑明)
          • 형 : 김만주
          • 형 : 김석익
          • 누이 : 명성왕후
          • 매형 : 현종
          • 서제 : 김석구(金錫耉)
          • 부인 : 정경부인 전주이씨, 전주인 도정궁 사손 동돈녕 이정한(李挺漢)의 딸
            • 장남 : 김도함(金道涵)
              • 손자 : 김성채(金聖采) - 생부 김도흡
            • 차남 : 김도흡(金道洽)
              • 손자 : 김성휴(金聖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