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김선수(金善洙, 1961년 ~ )는 대한민국의 대법관이다.

김선수
대한민국 대법원 대법관
임기 2018년 8월 2일 ~
대통령 문재인
신상정보
국적 대한민국
출생일 1961년 4월 23일(1961-04-23) (57세)
출생지 대한민국 전라북도 진안군 동향면
본관 광산
학력 서울대학교
경력 법무법인 시민종합법률사무소 변호사, 참여정부 사법개혁위원회 위원, 참여정부 대통령비서실 사법개혁비서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회장, 법무법인 시민 대표변호사
정당 무소속

생애편집

서울대학교 법학과 재학 중 사법시험을 준비하였고 제27회 사법시험에 수석 합격하였다. 노동운동가 전태일의 삶을 생각하며 사법시험을 쳤기 때문에 사법연수원 수료 후 바로 인권변호사 조영래의 변호사 사무실에서 변호사 일을 시작했다. 그는 스스로 "법정 밖에서는 가치 있는 사건을 발굴하고, 법정 안에서는 정교한 법리로 판사를 설득하셨던 조영래를 법률가의 모범으로 삼고 있다"고 밝혔다.[1]

그때 이래 계속 노동 분야 인권변호사의 길을 걸었다. 1988년부터 약 30년간 변호사로 활동하면서 인간과 사회에 대한 깊은 이해를 바탕으로 일관되게 소수자 및 사회적 약자의 인권 신장을 위한 활동에 매진했으며, 다양한 헌법·노동법 등 관련 사건에서의 변론 활동을 통해 자유·평등을 비롯한 민주사회의 가치 향상을 위해 노력하였다. 2018년 대법관 후보로 지명되어, 7월 26일 임명동의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였다.[2] 김선수 대법관은 사상 첫 변호사 출신 대법관으로 꼽힌다.[3]

논란편집

정치적 편향성편집

청문회에서 정치적 편향성에 대해서 여야 간에 공방이 발생했다. 야당은 김 후보자의 광우병 선동 등 민변 활동과 참여정부 때 청와대 사법개혁비서관으로 근무한 경력 등을 지적했다. 청와대에 근무할 당시 비서실장은 문재인 현 대통령이었다. 여당 의원들은 민변 회원이라고 모두 편향은 아니라고 반박했다. 김 후보자는 이미 민변에서 탈퇴했고, 문 대통령과는 특수한 관계가 아니라고 해명했으며, 사법개혁비서관으로 근무할 당시 "정무적 업무는 전혀 담당하지 않고 오로지 사법개혁업무만 수행했다"고 밝혔다.[4]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