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김이석(金利錫, 1914년 7월 16일 ~ 1964년 9월 18일)은 대한민국소설가, 영화 각본가이다. 본관은 연안(延安)이다.평안남도 평양에서 출생하여 광성고보(光成高普) 졸업을 거쳐 경성 연희전문학교를 중퇴하였다. 1937년 평양에서 김조규(金朝奎)·유항림(兪恒林)·김화청(金化淸) 등과 동인지 《단층(斷層)》을 발간하였으며, 여기에 단편 <감정세포(感情細胞)의 전복(顚覆)> <환등(幻燈)> 등을 발표하였다. 1938년에 단편 <부어(腐魚)>가 동아일보에 당선되면서 문단에 데뷔하였다. 1951년 1.4 후퇴 때 월남하였으며 1961년 영화 《인력거(人力車)》로 영화 각본가 데뷔하였다. 그는 월남한 지식인들의 비참한 삶의 모습을 서술한 작품을 주로 다루었으나, 대표작인 <실비명>, <외뿔소>, <학춤>등에서는 이와 별개로 주인공의 꿈의 상실에 대한 좌절과 상심을 중심으로 인생의 비애를 표현하고 있다.

Picto infobox auteur.png
김이석
金利錫
출생 1914년 7월 16일(1914-07-16)
일제 강점기 일제 강점기 평안남도 평양
사망 1964년 9월 18일(1964-09-18) (50세)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직업 소설가, 영화 각본가
언어 한국어
국적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소속 서울 성동고등학교 강사
학력 경성 연희전문학교 중퇴
활동기간 1937년 ~ 1964년
장르 소설, 시나리오

학력편집

주요 작품편집

  • 《실비명》
  • 《외뿔소》
  • 《학춤》
  • 《관앞골 기억》
  • 《교련과 나》
  • 《뻐꾸기》
  • 《동면》
  • 《지게부대》
  • 《허민선생》
  • 《재회》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