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분성 배씨

(김해 배씨에서 넘어옴)

분성 배씨(盆城 裵氏)는 경상남도 김해시를 관향으로 하는 한국의 성씨이다.

분성 배씨 (盆城 裵氏)
김해 배씨 (金海 裵氏)
관향경상남도 김해시
시조배원룡(裵元龍)
집성촌경상남도 창원시 진해구
경상북도 포항시
경상북도 의성군
전라북도 장수군
주요 인물배맹후, 배대유, 배경남, 배정자, 배구자, 배의환, 배길기, 배응기, 배덕광, 배창호, 배은희
인구(2015년)101,649명

시조 배원룡(裵元龍)은 삼중대광(三重大匡) 가락군(駕洛君)에 봉해진 배사혁(裵斯革)의 첫째 아들로 고려 공민왕 때 병부상서(兵部尙書) 겸 도원수(都元帥)를 지내고 공을 세워 분성군(盆城君)에 봉해졌다.

시조편집

분성 배씨(盆城 裵氏)의 시조 배헌(裵軒)은 고려시대에 평장사(平章事)를 역임했다. 그의 아들 배사혁(裵斯革)은 가락군(駕洛君)에 봉해졌으며, 사혁의 첫째 아들 배원룡(裵元龍)이 고려 우왕 때 계림부윤을 거쳐 병부상서(兵部尙書) 및 도원수(都元帥)를 지내고 선대의 봉직으로 나라에 공이 있어 고려 우왕 때 분성군(盆城君)에 봉해졌다. 후손들이 그를 수관조(受貫祖)로 삼아 세계를 이어오고 있다.

본관편집

분성(盆城)은 경상남도 남동부 낙동강(洛東江)의 서안에 위치한 김해(金海)의 고려 때 지명으로 본래 가락국(駕洛國)이었는데 신라에 병합되어 법흥왕(法興王) 때 금관국(金官國)이 되었다가 문무왕(文武王)이 소경(小京)을 두었으며 경덕왕(景德王) 때 김해(金海)로 고쳤다. 고려 태조(太祖)가 부(府)로 강등시켜 뒤에 임해현(臨海縣)이 되었으나 성종(成宗) 때 금주(金州)로 개칭되고 원종조(元宗朝)에 와서 김녕도호부(金寧都護府)가 되었다가 충선왕(忠宣王) 때 다시 김해로 고쳐 부(府)로 하였다.

조선조에 와서는 태종(太宗)이 이곳에다 도호부(都護府)를 설치했고, 세조(世祖) 때 진(鎭)을 두기도 했으며 고종(高宗) 때 군(郡)으로 승격, 1906년 양산군의 2개면을 병합하고, 1981년 시(市)로 승격하여 오늘에 이르렀다.

역사편집

  이 문단의 내용출처가 분명하지 않습니다. 지금 바로 이 문단을 편집하여, 참고하신 문헌이나 신뢰할 수 있는 출처를 각주 등으로 표기해 주세요. 검증되지 않은 내용은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2013년 1월 19일에 문단의 출처가 요청되었습니다.)

분성 배씨(盆城裵氏)는 고려말엽의 평장사 배헌이 시조이며, 그의 아들은 가락군에 봉해진 배사혁이다. 사혁의 아들 원룡이 공민왕 때 벼슬길에 올라 전라도 안렴사겸 병마사, 홍주 목사를 거쳐 우왕 때 계림부윤을 지내고 도병마사 평장사를 거쳐 분성군에 봉해졌다. 그리하여 후손들이 그를 일세조로하고 분성(2312舍)를 세우고 후진양성에 진력하며 거문고와 독서로 여생을 보냈으며, 윤검(允儉)의 아들 극부(克富)는 야은(冶隱) 길재(吉再)와 도의상교(道義相交)하며 학문으로 명성을 떨쳐 도덕(道德)과 문장(文章)의 가통을 세웠다. 교수(敎授) 상금(尙錦)의 장남인 문보(文甫)는 중종(中宗) 때 고성 군수(高城郡守)를 지내고 청백리(淸白吏)로 명성을 떨쳐 그가 죽자 왕이 제문(祭文)을 내려 공적(功績)을 치하했으며, 직장(直長) 유흥(有興)의 아들 진(縉)은 사헌부 감찰(司憲府監察)을 지내고 문장과 필법이 탁월하여 아들 맹후(孟厚)와 함께 이름을 떨쳤다. 1462년(세조7) 별시문과(別試文科)에 급제한 맹후는 사간원 정언(司諫院正言)을 거쳐 여러 관직을 역임한 후 성종(成宗) 때 사신(使臣)으로 일본에 다녀왔으며 이조참의(吏曹參議)가 되어 조정의 기강(紀綱)을 바로잡아 왕으로부터 포상이 내려졌다. 그의 아우 중후(仲厚)는 문장과 도학(道學)으로 사림(士林)의 추앙을 받았으며, 숙후(叔厚)는 연산군(燕山君) 때 이조정랑(吏曹正郞)을 지냈고, 계후(季厚)는 경주 판관(慶州判官)과 칠원 현감(漆原縣監)을 거쳐 선산 도호부사(善山都護府使)를 역임하였다.

온후한 성품과 지극한 효성으로 영릉 참봉(英陵參奉)에 천거되었던 용양위 부호군 세즙의 아들인 학(鶴)은 벼슬의 뜻을 버리고 노천(老泉) 김식(金 湜)에게 글을 배웠으며, 도천(道泉)에다 별서계구당(別墅戒0懼堂)을 세워 성리학(性理學)에 전심하면서 스스로 호(號)을 임천(林泉)이라하였다. 문벌의 가문에 무맥(武脈)을 형성한 철중(鐵重)은 선조(宣祖) 때 무과에 급제하여 아산 현감(牙山縣監)을 거쳐 홍주 영장(洪州營將)을 지내고 손가락을 잘라 모친의 병환에 수혈하여 사림(士林)의 주청으로 정려(旌閭)가 세워졌으며, 병마단련사(兵馬團鍊使)를 지낸 담(湛)은 청백리(淸白吏)로 명성을 떨쳤고, 학으로 좌찬성(左贊成)에 추증되었던 영(渶)과 함께 가문을 빛냈다.

임진왜란 때 창의(倡義)하여 의사(義士) 박경전(朴慶傳)과 함께 운문협에서 회맹(會盟)했던 원우(元祐)는 전쟁에 나가 무훈(武勳)을 세워 선무이등공신(宣武二等功臣)에 책록되었으며, 석학(碩學) 조 식(曹 植)의 고제(高第)인 명원(明遠)은 병마절제사(兵馬節制使)로 성(城)을 지키다가 순절하여, 원종이등공신(原從二等功臣)에 책록된 아우 형원(亨遠)과 더불어 의절(義節)의 가맥을 지켰다. 광해군(光海郡) 때 병조 참의(兵曹參議)로 대북(大北)에 가담하여 폐모론(廢母論)을 주장했다가 인조반정(仁祖反正) 후에 삭직당했던 대유(大維)는 문장과 글씨로 명망이 높았고, 군신부자(君臣父子)의 윤리와 오위진결(五衛陳訣)을 공부했던 응남(應男)은 임진왜란 때 공을 세워 숙부(叔父) 원우(元佑)와 함께 하양사(河陽祠)에 배향되었다. 그밖의 인물로는 사오당(四吾堂) 양옥(良玉)이 문장과 행의(行誼)로 추앙을 받았으며, 홍우(弘祐)는 정묘호란(丁卯胡亂) 때 장현광(張顯光)의 휘하에서 의병(義兵)을 모집하다가 뜻을 이루지 못하고 순절하였다. 죽림(竹林)에 정사(精舍)를 세워 후진 양성에 진력했던 동도(東度), 숙종(肅宗) 때 효행으로 동몽교관(童夢敎官)에 임명되었던 여경(汝慶), '심경보사(心經補辭)'의 저자인 일장(一長), 항일투사 동석(東奭) 등이 분성 배씨를 빛냈다.

분파편집

  • 구연공파(龜淵公派) - 배정비 : 분성군 증손
  • 고성군수공파(高城郡守公派) - 문보 (분성군 7세손)
  • 낙원재공파(樂園齋公派) - 문범 (분성군 7세손)
  • 좌랑공파(佐郞公派) - 특 (분성군 7세손)
  • 훈도공파(訓導公派) - 광한 (분성군 7세손)
  • 숭의제공파 - 문발 (분성군 7세손) : 이북에 거주
  • 진사공파(進士公派) - 배정미 : 분성군 증손
  • 이조참판공파(吏曹參判公派) - 맹후(분성군 8세손)
  • 성균진사공파(成均進士公派) - 중후
  • 오수찰방공파(鰲樹察訪公派) - 숙후
  • 선산도호부사공파(善山都護府使公派)- 계후
  • 동부승지공파 - 사관 (분성군 8세손) : 윤상 후손
  • 영덕현령공파 - 담
  • 진사공파 - 정현 : 분성군 증손
  • 제주목사공파(濟州牧使公派) - 극수 (분성군 6세손)
  • 애은공파(厓隱公派) - 진손 (분성군 6세손) : 청도
  • 율봉찰방공파(栗峰察訪公派) - 경장 (분성군 8세손)
  • 문하시중공파 - 극수 (분성군 6세손)
  • 해주목사공파(海州牧使公派) - 배수 : 분성군 차자 증손
  • 노은공파(老隱公派) - 하 (분성군 6세손)
  • 상경공파

인물편집

  • 배원룡 - 고려시대에 계림부윤을 거쳐 도병마사 및 평장사를 지냈으며 침입한 왜구를 토벌하였다.
  • 배단 - 고려시대에 문하시중 평장사를 지냈다.
  • 배공보 - 고려시대에 판도사사를 거쳐 상호군을 지냈다.
  • 배맹후 - 조선시대에 이조정랑을 거쳐 호조참의를 지냈으며 일본국왕사신선위사, 일본국통신사 등을 맡았다.
  • 배대유 - 임진왜란 때 의병을 모아 곽재우를 도와 화왕산성을 수비하였으며, 동부승지를 거쳐 병조참의를 지냈다.
  • 배경남 - 임진왜란 때 이순신의 휘하에 들어가 당항포해전에서 좌별도장으로 참전하여 크게 전공을 세웠으며 뒤에 조방장이 되었다.
  • 배정자 - 일제강점기 정보원, 외교관으로 활동하였다.
  • 배구자 - 일제강점기 때의 무용가로 서양 무용을 국내에 처음으로 선보였다.
  • 배길기 - 현대 서예가로 한국미술가협회 상임위원 등을 지냈다.
  • 배의환 - 제4대 한국은행 총재
  • 배주현(아이린) - 걸그룹 레드벨벳 리더

과거 급제자편집

분성 배씨는 조선시대 문과 급제자 6명을 배출하였다.[1]

문과

배대유(裵大維) 배맹후(裵孟厚) 배문보(裵文甫) 배세적(裵世績) 배인(裵寅) 배홍우(裵弘祐)

무과

배담(裵湛) 배경복(裵景福) 배경일(裵京一) 배경종(裵敬宗) 배동부(裵東裒) 배상기(裵尙起) 배상도(裵尙度) 배상민(裵尙敏) 배상욱(裵相郁) 배성(裵晟) 배세득(裵世得) 배세중(裵世重) 배순우(裵舜佑) 배순팔(裵舜八) 배여언(裵汝言) 배영준(裵英俊) 배예길(裵禮吉) 배이전(裵以絟) 배이진(裵以紾) 배정로(裵廷老) 배찬봉(裵贊奉) 배홍렬(裵弘烈) 배홍록(裵弘祿) 배홍일(裵弘鎰)

생원시

배극소(裵克紹) 배대유(裵大維) 배맹후(裵孟厚) 배문보(裵文甫) 배석지(裵錫祉) 배양(裵暘) 배양호(裵養浩) 배찬(裵瓚) 배현룡(裵見龍) 배홍우(裵弘祐) 배홍필(裵弘弼) 배효정(裵孝貞)

진사시

배근(裵瑾) 배맹후(裵孟厚) 배석주(裵碩柱) 배양(裵暘) 배여민(裵汝閔) 배운(裵雲) 배임(裵任) 배정모(裵廷模) 배한휘(裵澣輝) 배홍모(裵弘謨)

율과

배대문(裵大文)

집성촌편집

항렬표편집

인구편집

  • 2000년 71,268명
  • 2015년 분성 배씨 48,427명 + 김해 배씨 53,222명 = 101,649명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