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김현희(金賢姬, 1962년 1월 27일 ~ )는 대한항공 858편 폭파 사건, 1987년 11월 29일 일명 'KAL기 폭파 사건'의 범인이다. 범행 후 사형 판결을 받았지만, 사면되었다. 본관경주.

생애편집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평양직할시에서 태어나 평양외국어대학 일본어학과를 졸업했고, 공작에 투입되기 전까지 일본인 납북자 다구치 야에코(田口八重子)로 추정되는 리은혜(李恩惠)로부터 개인 집중교육을 받았다. 덕분에 일본어 구사 능력이 뛰어나다. 경찰에 잡히기 직전에 하치야 신이치(일본어: 蜂谷 真一)라는 일본명으로 활동한 공범 김승일(金勝一)과 음독 자살을 도모했지만, 김현희는 자살에 실패한 후 입에 재갈이 물린 채 대한민국으로 압송됐다.

이후 사형 선고를 받았으나, 북한에 대한 정보를 좀더 캐내기 위한 차원에서 사면되었다.

어렸을 적에는 아역으로 《사회주의 조국으로 돌아간 영수와 영옥》에서 영옥의 어린시절 역할을 맡았다.

학력편집

이력편집

  • 외교관인 아버지 김원석(金元錫)과 교사인 어머니 림명식(林名植) 사이에서 태어났고, 태어난지 얼마 안 지나서 아버지의 부임지인 쿠바로 갔다가 4살 때 평양으로 돌아갔다. 여동생 김현옥(金賢玉, 남편은 심장마비로 사망), 남동생 김현수(金賢洙)와 김범수(金範洙, 15세 때 피부암으로 사망)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 1972년 남북조절위 대표로 평양을 방문한 이동복 전 국회의원과 화동으로 꽃다발을 전달한 김현희, 그리고 이 장면을 촬영한 전 일본공산당 기관지 신문 아카하타 평양특파원 하기와라 료가 39년 만인 2011년 7월 12일 서울에서 다시 만났다.[1][2]
  • 1987년 11월 29일 하치야 마유미(일본어: 蜂谷 真由美)라는 일본명으로 가장하여, 대한항공 858편의 폭파 범행(수사결과)
  • 1989년 2월 3일 검찰(서울지검)에 의해 살인, 항공기폭파치사,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
  • 1990년 3월 27일 대법원, 김현희 사형 확정 판결.
  • 1990년 4월 12일 노태우 대통령 특별 사면
  • 후에 외교관인 친아버지를 포함한 가족이 강제수용소에 수용된 것을 알게 됨.
  • 1991년 6월 2일 수기집 〈이제 여자가 되고 싶어요〉발간.
  • 1997년 12월 28일 사면 이후 자신을 경호했던 전직 안기부 직원과 결혼.
  • 현재 정부의 특별 경호속에 대한민국 내 모처에서 거주.
  • 2009년 2월 조갑제닷컴의 조갑제대표와 인터뷰를 했다.[3][4]
  • 2009년 3월에 방송인터뷰를 했다.
  • 2010년 일본정부의 초청으로 7월 20일부터 4일 간 일본을 방문해 일본인납북자 가족을 만났다. 이때 대한민국 정부의 돈으로 시간당 천만원에 가까운 호화 도쿄 헬기 관광을 해서 논란이 되기도 했다.
  • 2013년 1월 15일 MBC ‘마유미의 삶, 김현희의 고백'에 출연해 2003년 11월 방송된 ‘PD수첩-16년간의 의혹, KAL기 폭파범 김현희의 진실’ 편에 대해 왜곡보도라고 강력하게 비판했다. 당시 ‘PD수첩’은 KAL기 유족 취재를 통해 ‘김현희가 진범이 아닐 수도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관련 작품편집

  • 1990년 《마유미》- 당시 김현희의 역할은 배우 김서라가 맡았다. 김서라는 KAL기 폭파 당시의 김현희와 신체 사이즈 및 혈액형은 물론, 생일까지 같았다[5].
  • 2010년 《大韓航空機爆破23年目の真実〜独占金賢姫11時間の告白&完全再現ドラマ・私はこうして女テロリストになった…」》, 일본 TBS - 배역 : 정한비

논란편집

KAL기폭파 유가족 등이 지속적으로 토론을 요청하지만 무시한채 모처의 보호를 받고있다고 통일뉴스가 보도했다 심지어 재심청구를 하라고 해도 무시했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