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파불교 이후, 교법(敎法)의 해석으로서의 아비달마의 발달에 의해서 많은 불교 논서(佛敎論書)가 저술되었으나, 그것이 중국으로 전해져서 번역됨과 동시에 이를 중심으로 연구가 이루어져 그 같은 논서를 바탕으로 한 일종(一宗)이 확립되는 경우도 있었다.[1] 즉, 논서의 강구(講究)를 중심으로 한 학파적인 종파라는 것으로 이를 논종(論宗)이라고 한다.[1]

논종에 대해, 특정한 경전을 소의(所依) 경전으로 하여 확립된 중국 불교의 종파를 경종(經宗)이라 한다.[2]

다음과 같은 종파들이 논종에 속한다.[1]

  • 비담종(毘曇宗): 유부(有部) 법승(法勝)의 《아비담심론(阿毘曇心論)》과 법구(法救)의 《잡아비담심론(雜阿毘曇心論)》 등의 구역(舊譯)을 강구하는 종파

각주편집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