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강 페일 에일

(대강 페일에일에서 넘어옴)

대강 페일 에일 (TaeGang Pale Ale), 또는 대동강 페일 에일은 한국의 크래프트 맥주 회사인 더부스와 덴마크의 주류 브랜드 미켈러 (Mikkeller)가 합작하여 만든 페일 에일 맥주다.[1] 북한 맥주가 한국 것보다 맛있다는 기사를 쓴 기자이자 더부스의 창업자인 다니엘 튜더와, 동업자인 김희윤이 북한 대동강맥주보다 더 맛있게 만들겠다는 의미로 "대동강 페일 에일"이라는 명칭을 붙였다. 그러나 벨기에에서 생산 후 통관을 거치던 중 식품표시광고법에 따라, 실제 대동강 물을 쓴 것이 아니므로 '대동강' 표기를 쓸 수 없다는 식약청 권고에 따라 '동'자에 'Censored (검열됨)'라 쓰인 스티커를 붙인 형태로 판매하였다.[2][3][4] 대강 페일에일은 더부스 매점의 수제 맥주 판매부터 시작해서 2017년 CU, 이마트 트레이더스 등 편의점 납품과[5], 2018년 진에어의 유료 기내식 음료 메뉴로 선정되며[6] 판로를 다각화했다.

대강 페일에일은 2018년 7월 30일 대한민국의 대통령 문재인의 호프집 방문 당시 시민들과 마신 맥주로도 이름을 알렸다.[7] 같은 해 한글날 더부스는 대강 페일 에일의 포장에서 따온 서체 '대동강체'를 공개했다.[8]

출처 편집

  1. “대강 페일 에일”. 《네이버 지식백과 - 맥주백과》. 와인21닷컴. 2021년 8월 15일에 확인함. 
  2. “편의점 수제맥주 더부스 ‘대강 페일에일’, 그 이름에 얽힌 기막힌 사연”. 한국경제. 2017년 7월 12일. 2021년 8월 15일에 확인함. 
  3. 이미경 기자 (2019년 11월 3일). '대똥강 맥주'는 왜 '대동강 맥주'가 될 수 없을까”. 한국경제. 2021년 8월 15일에 확인함. 
  4. 안소영 기자 (2018년 9월 24일). “한의사 그만두고 ‘대X강 페일에일' 맥주 개발한 김희윤 더부스 대표”. 조선일보. 2021년 8월 15일에 확인함. 
  5. 윤민혁 기자 (2017년 7월 26일). “더부스 수제 맥주, CU에서 '캔'으로 만난다”. 조선일보. 2021년 8월 15일에 확인함. 
  6. 이정혁 기자 (2018년 8월 30일). “더부스 '대강 페일에일', 진에어에서 단독으로 서비스”. 스포츠조선. 2021년 8월 15일에 확인함. 
  7. 조성흠 기자 (2018년 7월 30일). "문 대통령 호프방문서 마신 술은 '대강페일에일'"”. 연합뉴스. 2021년 8월 15일에 확인함. 
  8. 김소라, 이재연, 김희리 기자 (2018년 10월 9일). “한글날 맞아 마케팅 활발한 산업계”. 서울신문. 2021년 8월 15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