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대한민국의 종합편성채널

대한민국의 종합편성채널(綜合編成-)이란 대한민국에서 지상파 방송처럼 보도와 오락·교양 등 모든 분야 프로그램을 편성할 수 있는 채널. 줄여서 종편(綜編)이라고도 한다.

채널의 프로그램 편성 주체인 동시에 SO,위성방송 등의 플랫폼에게 프로그램을 공급하는 사업자(Program Provider,PP)로서 콘텐츠 시장의 수요자이자 공급자이다. 이에 따라 다양한 형태로 편성전략이 가능하고, 콘텐츠 시장에 대한 영향력이 크다.

개요편집

2009년 7월 22일 국회에서 통과된 신문법과 방송법 개정안에 의해 신문의 방송사 겸업이 가능해지고, 기업의 방송사 지분 소유허용에 대한 규제도 완화되었다. 이 같은 신문법과 방송법 그리고 그 외의 미디어 관련 법안의 개정안이 통과되면서, 종합편성채널의 도입이 성립되었다.[1] 통과 이후, 반대 층의 논란으로 헌법재판소에 회부되기도 했으나, “권한 침해가 확인되더라도 (중략), 헌법재판소가 적극적으로 법률안을 재수정하라고 결정할 수 없다”라는 결론으로 기각되었다.[2] 헌법재판소의 기각 판정으로 종합편성채널의 준비 작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되었고, 2010년 11월 30일 종합편성채널의 신청서 접수가 시작되었다.[3]

# 선정 당시 채널명 사업자 선정 여부
1 매일경제TV (MBS)[4] 매일경제신문 선정
2 채널A 동아일보 선정
3 에이치유비(HUB)[5] 한국경제신문 탈락
4 케이블연합종합편성채널 태광그룹 탈락
5 CSTV[6] 조선일보 선정
6 JTBC 중앙일보 선정

채널편집

논란편집

북기자동맹 중앙위원회가 2011년 12월 10일 보수주의를 위한 정부의 불법적인 지원으로 주장한 목소리로 대한민국의 종합편성채널을 심하게 비판했다.[7] 또한 8차 방송독립포럼에서도 정부의 각종 특혜에 불구하고 종합편성채널의 문제점은 강력한 규제로 관리해야 한다고 발표했다.[8]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신문ㆍ대기업 방송시장 진출 허용 놓고 `대립각` 《디지털타임스》, 한민옥, 2009-01-27
  2. 헌재 "미디어 법 재표결 강요 못 한다"…종편 선정 순풍 《MBN》, 안형영, 2010-11-25
  3. 종편 백서 살펴보니, 조중동 뭘 보고 뽑았나《미디어오늘》2012년 5월 31일 최훈길·정상근 기자
  4. 선정 당시 이름은 '엠비에스(MBS)'였으나 MBN으로 이름을 변경했다.
  5. 한경미디어그룹, ‘HUB’로 종편 참여[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경제투데이》,김태균,2010-12-01
  6. 선정 당시 이름은 '씨에스티비(CSTV)'였으나 2011년 5월 30일 TV조선으로 이름을 변경했다. 조선종편 새 채널명 'TV조선
  7. 北, 종편 개국 비난…"보수 비호" 2011년 12월 10일
  8. "종편, 하향 평준화 블랙홀 될 것인가?" 2011년 12월 6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