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둥팡즈싱 호 침몰 사고

둥팡즈싱 호 침몰 사고(동방지성, 중국어 간체자: 东方之星, 정체자: 東方之星, 병음: Dōngfāng zhī Xīng)는 2015년 6월 1일 밤 9시를 전후로 하여 중화인민공화국 양쯔 강에서 침몰하였으며, 승선된 454명 중 12명만 구조되고 442명이 숨진 사고이다[1] , 침몰된 장소는 후베이 성 진저우 시 젠리 현 부근 유역으로 되어 있다. 또한 사고가 난 선박은 세월호와 마찬가지로 1994년에 취역하였으나, 세월호보다 2년 앞선 1992년에 건조된 것으로 보인다. 사고가 난 선박의 선체 전장은 76.5m로 미국의 최신예 대형 항공기 중 하나인 보잉 747-8과 같은 전장을 지니고 있다. 해당 사고 선박의 유형은 크루즈 선박으로 되어 있어 최신 전자 장비도 탑재되어 있다.[2]

둥팡즈싱 호 침몰 사고
날짜2015년 6월 1일
사망자442
생존자12

승선 명단편집

승선자 대부분은 전부 중국인으로, 퇴직한 50~80대 어른 및 어르신들이 대다수 탑승한 것으로 전해져 있으며, 일반 승객 403명과 가이드 5명, 승무원 46명이 타고 있었으며 출신지는 장쑤 성 출신자가 무려 204명이나 탑승한 것으로 보이며, 상하이 시 출신자 97명과 톈진 시 출신자 43명도 승선하였으며, 나머지는 기타 지역으로 되어 있다.

원인편집

원인은 오룡호 침몰 사고 때와 거의 비슷하다. 악천후로 인한 무리한 선박 운항이 원인인 것으로 추정된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실종자 모두 찾아…구조자 14명 아닌 12명(종합) 연합뉴스 2015년 6월 13일자
  2. 애초 이 선박의 전장은 60m로 되어 있으며, 초기 당시 선체 길이는 보잉 787-9와 비슷한 길이로 설계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