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몬 그로소

라몬 모레노 그로소(스페인어: Ramón Moreno Grosso; 1943년 12월 8일, 마드리드 주 마드리드 ~ 2002년 2월 13일, 마드리드 주 마드리드)는 스페인의 전 축구 선수로, 현역 시절 공격수로 활약하였다.

라몬 그로소 Football pictogram.svg
Ramón Grosso 1966.jpg
1966년, 레알 마드리드의 그로소
개인 정보
전체 이름 Ramón Moreno Grosso
출생일 1943년 12월 8일
출생지 스페인 마드리드
사망일 2002년 2월 13일(2002-02-13) (58세)
사망지 스페인 마드리드
1.76m
포지션 은퇴 (과거 공격수)
청소년 클럽 기록

1959–1963
산토 도밍고 엘 사비오
레알 마드리드
클럽 기록*
연도 클럽 출전 (득점)
1963–1964
1964–1976
합계:
플루스 울트라
레알 마드리드
015 0(13)
265 0(54)
280 0(67)
국가대표팀 기록
1963–1964
1964
1967–1970
스페인 아마추어
스페인 B
스페인
009 00(9)
001 00(0)
014 00(1)
지도자 기록
1987
1991
1997
레알 마드리드 B
레알 마드리드 (감독 대행)
레알 마드리드 B
* 클럽의 출전횟수와 득점기록은 정규 리그 등 공식 경기 기록만 집계함.

그는 레알 마드리드 선수로, 라 리가에 12시즌 참가하였고, 366번의 공식 경기에 출전해 96골을 넣고 1965–66 시즌 유러피언컵을 비롯한 11번의 주요 대회 우승을 거두었다.

클럽 경력편집

마드리드 출신인 그로소는 15세에 레알 마드리드의 유소년부를 졸업해,[1] 마드리드 선수로 12년을 보내게 되었다.

비록 아만시오 아마로, 프란시스코 헨토, 푸슈카시 페렌츠 등의 쟁쟁한 선수들과 선수단 내에서 경쟁하였지만, 처음 2시즌 동안 구단 내 득점 1위를 기록하였는데, 1964–65 시즌에는 28경기에 출전해 17골을 기록했고, 그 다음 시즌에는 29경기에서 11번 골망을 흔들었다. 그는 1964년 9월 23일에 5-2로 이긴 볼클루벤 1909와의 원정 경기에서 유러피언컵 첫 경기를 치르고 골도 넣었다.[1][2]

그 이후, 그로소는 레알 마드리드 소속으로 다른 역할을 맡기도 했는데, 보카 주니어스와의 트로페오 라몬 데 카란사 경기에서는 골키퍼를 맡기도 했다. 그는 "선수단에 헌신하는" 자세로 일꾼(Obrero)이라는 별명을 얻었고,[1] 1976년 6월을 끝으로 레알 마드리드를 떠난 그로소는 얼마 지나지 않아 32세의 나이로 축구화를 벗었다.

그로소는 이어서 몇 십년 동안 마드리드의 여러 직위를 맡았다: 그는 우선 유소년부의 감독을 맡았는데, 세군다 디비시온에 속한 레알 마드리드 카스티야 감독을 두 차례 맡았는데, 한 번은 1986–87 시즌에, 또 한 번은 1996–97 시즌에 도합 24경기를 지휘했는데, 2번째 임기는 강등의 비극으로 끝났다. 이후 1군 감독도 맡았는데,[3] 1991년 3월 24일에 알프레도 디 스테파노가 해임되면서 라도미르 안티치가 부임하기 전까지 대행 감독을 한 경기 동안 맡아 오비에도와의 안방 경기에서 1-1로 비겼다.[4]

국가대표팀 경력편집

그로소는 스페인 국가대표팀에서 3년을 활약하면서 14경기에 출전하였다. 그의 첫 국가대표팀 경기는 1967년 2월 1일, 알리 사미 옌에서 0-0으로 비긴 터키와의 UEFA 유로 1968 예선전 경기로, 그는 터키와 재회한 경기에서 득점을 올렸는데, 빌바오에서 벌어진 경기는 2-0 승리로 끝났다.[1]

국가대표팀 득점 기록편집

# 날짜 경기장 상대 점수 최종결과 대회
1. 1967년 5월 31일 스페인 빌바오 산 마메스   터키 1–0 2–0 UEFA 유로 1968 예선전

최후편집

암투병을 오래 이어온 그로소는 2002년 2월 13일에 고향 마드리드에서 향년 58세로 영면에 들었다. 그의 유족은 배우자 암파로와 5명의 자식들로, 장녀 마리아 앙헬라는 레알 마드리드의 프란시스코 요렌테를 남편으로 맞이했었다.[1][5]

수상편집

레알 마드리드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