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베르토 (나폴리)

(로베르토 1세 당조에서 넘어옴)

로베르토 당조(Roberto d'Angiò, 1276년 ~ 1343년 1월 20일)는 앙주 카페가 출신 나폴리 왕국의 왕(재위: 1309년 ~ 1343년)이다. 별명은 현명왕(il Saggio). 선왕 카를로 2세의 삼남. 모후는 헝가리 왕국의 왕 이슈트반 5세의 딸 마리어이다.[1]

나폴리왕 로베르토

부왕 카를로의 사망으로 로베르토는 그의 뒤를 이었지만 왕위계승자는 로베르토만 있던게 아니었다. 1295년 24세에 사망한 큰형 카를로 마르텔로의 아들 카를로 로베르토(훗날 헝가리왕 카로이 1세)도 나폴리 왕위계승을 주장할 수 있었지만 그는 헝가리 왕위에 더욱 관심을 가지어 로베르토는 어려움없이 나폴리 왕이 될 수 있었다.

1276년경 나폴리의 카를로 2세(당시 후계자)와 헝가리 마리어의 셋째 아들로 태어났다. 그의 조부는 1266년에 시칠리아 왕국(나폴리+시칠리아 섬)을 건설한 카를로 1세(앙주의 샤를)이다. 1282년 시칠리아 만종사건때 로버르토는 조부 카를로 1세의 적인 아라곤의 페드로 3세의 인질로 잡혀 있었다. 1285년 이탈리아의 포기아에서 조부 카를로 1세가 사망하자 아버지(당시 인질)가 카를로 2세가 되어 나폴리의 왕이 되었고, 로베르트의 형 카를로 마르텔(1271-1295)은 후계자로 확정되었다.

1295년 형 카를로 마르텔(Charles Martel of Anjou)이 죽은 후, 로베르토는 어린 조카 카를로(죽은 형 카를로의 아들)를 제치고 나폴리 왕국의 후계자가 되었다. 시칠리아의 왕위를 위해, 아라곤 페드로 3세의 딸 욜란다(1273-1302)와 결혼하였다. 그러나 시칠리아 남작들은 그를 거부하고 페드로 3세의 삼남 프레데릭 2세를 지지했다. 전쟁은 지속되었고, 칼타벨로타 평화조약(1302)을 통해 로베르토는 영원히 시칠리아 섬의 통치권을 상실하고, 그의 통치는 이탈리아 남부에 국한되었다. 그의 아들 카를로는 1328년에 먼저 죽었기에 1343년 로베르토가 죽자 16세 손녀, 조반나 1세가 왕위를 계승했다.

자녀편집

아라곤 왕 페트로 3세(1239-1285)의 딸인 욜란다(Yolanda)와 결혼하여 다음과 같이 두 아들을 두었다.

  • 루이(1301–10)


차이메 2세의 딸인 산시아와 재혼하였으나 자식을 얻지는 못했다. 그에게는 혼외자식들이 몇명 있었다.

왕위 평의회의 일원이자 왕후 조안나 1세의 거상인 찰스 다토이스는 앤드류 왕을 살해한 죄로 처형되었다.


각주편집

  1. Hoch 1995, p.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