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류정현(柳廷顯, 1355년 ~ 1426년)는 고려조선 초기의 문신이다. 자는 여명(汝明), 호는 월정(月亭)이다. 본관은 문화(文化)이다. 그는 세종 치세기 영의정 겸 삼군도통사로 대마도 정벌을 총지휘 하였다[1]

목차

생애편집

고려 말에 음보로 사헌규정(司憲糾正)을 거쳐 전라도안렴사·장령(掌令)·지양근군사(知楊根郡事)·집의·좌대언 등을 역임하였다.

조선 개국 후 1394년(태조 3)에 상주목사로 발탁되었다. 이후 병조전서(兵曹典書)·완산부윤을 지내고, 1404년(태종 4)에 전라도관찰사·중군동지총제(中軍同知摠制), 1409년에 판한성부사를 거쳐 1410년에 형조판서로 승진하였고, 이어 예조판서·서북면도순문찰리사(西北面都巡問察理使)·평양부윤·대사헌·이조판서·참찬의정부사(參贊議政府事)·병조판서·찬성사 등을 지냈다.

1416년 좌의정을 거쳐 영의정에 임명되었다. 태종기와 세종초기 6년간 영의정을 역임하여, 세종기 문화융성의 기초를 닦았다. 대마도 정벌 당시에는 삼군도통사로서 이종무를 휘하에 두고 대마도 정벌을 총지휘하였다.

가족 관계편집

  • 할아버지: 유돈(柳墩)
    • 아버지: 유진(柳鎭)
      • 부인: 정오(鄭䫨)의 딸
        • 장남: 유의(柳顗)
        • 자부: 오중화(吳仲和)
          • 손자: 유수강(柳守剛)
        • 차남: 유장(柳暲)
        • 자부: 구홍(具鴻)의 딸
        • 자부: 김종연(金宗衍)의 딸

대표 관직편집

각주편집

  1. “海東雜錄[四] 本朝[四]柳廷顯”. 2014년 10월 6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3년 5월 4일에 확인함.  |제목=에 지움 문자가 있음(위치 1) (도움말)
전임
상왕 이방원
조선섭정
1422년
후임
김종서
황보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