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아스식 해안

리아스식 해안(—式海岸, 갈리시아어: rías)은 하천 침식을 받은 지역이 해수면 상승이나 지반의 침강으로 침수되어 형성된 해안을 말한다. 즉, 단구나 융기해안과 달리 리아스식해안은 해수면이 상승한 것, 다시 말해 육지가 바다에 가라앉아 생기는 해안 지형이다. 해안선이 복잡하며, 이 많다.

오스트레일리아 시드니에 위치한 조지스 강 하구.

‘리아스’란 말은 갈리시아어하구를 뜻하는 말인 ‘리아스(rías, 단수 ría)’에서 왔다. 이 해안은 스페인 북서부에서 많이 볼 수 있기 때문에, 이 지방에서 리아(스페인어로 '후미'라는 뜻)라고 부르는 데서 붙여진 이름이기도 하다. 갈리시아의 해안은 리아스식 해안으로, 리아스 알타스(북부 리아스)와 리아스 바이샤스(남부 리아스)로 나뉜다.

리아스식 해안은 빙하기 당시 대부분이 육지다가, 이후 빙하가 녹으면서 해수면이 상승함으로써 생성되었다. 이 과정에서 골짜기에는 만(바다가 육지 속으로 파고들어 와서 형성된 곳)이 형성되고, 산봉우리는 섬으로 남게되었다. 수심이 얕은데다, 해안선이 복잡하기 때문에 양식 등에 유리하다. 리아스식 해안 중 빙하로 인해 형성된 경우에는 피오르라고 부른다.

산지처럼 기복이 심한 지형이 바다에 가라앉으면 계곡 밑바닥까지 바닷물이 유입되기 때문에 복잡하고 출입이 빈번한 해안선이 된다. 이와 같은 해안은 암석으로 형성되는 경우가 많으며 작은 섬들을 많이 볼 수 있다. 대한민국에서는 전라남도 해남 해안 등지에 리아스식 해안이 있다.

익곡편집

해수면이 올라갈 때 생기는 지형 가운데 익곡이 있다. 이것은 해저 밑에 가라앉아 있기 때문으로는 보이지 않지만 옛날의 강줄기를 나타내고 있다. 대부분이 현재 하천의 연장이 해저 밑으로 뻗어 있다.

리아스식 해안의 예편집

같이 보기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리아스식해안"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