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만경군(萬頃郡)은 전라북도 김제시 서부지역에 설치된 행정구역이다. 1895년 23부제의 시행으로 만경현에서 군으로 승격하였다. 그 후 1896년 2월 3일 만경현의 섬(고군산군도 대부분)이 지도군으로 편입되었다.[1] 1896년 8월 4일13도제 실시로 전라북도 만경군이 되었다. 1906년에 월경지를 정리하면서 전주부의 월경지인 옛 이성현(利城縣) 지역을 편입하였다.[2] 1914년에 김제군으로 병합되었다.

1914년 이후편집

1914년의 행정구역[3]과 현재의 행정구역 비교
조선총독부령 제111호
구 행정구역 신 행정구역
만경군 군내면(郡內面) 만경면 대동리, 만경리, 장산리
만경군 북면(北面) 몽산리, 소토리, 송상리, 화포리
만경군 남일면(南一面) 성덕면 대목리, 대석리, 묘라리, 석동리
만경군 남이면(南二面) 남포리, 성덕리
만경군 마천면(馬川面) 청하면 관상리, 월현리
만경군 북일도면(北一道面) 대청리, 동지산리, 장산리
만경군 북이도면(北二道面) 공덕면 동계리, 저산리
만경군 동일도면(東一道面) 마현리, 황산리
만경군 동이도면(東二道面) 공덕리, 제말리, 회룡리
만경군 하일도면(下一道面) 진봉면 심포리
만경군 하이도면(下二道面) 고사리
만경군 상서면(上西面) 가실리, 상궐리, 정당리
  • 만경면은 1914년 만경군 전역이 김제군에 통폐합되면서 기존 군의 중심지였던 군내면(郡內面)과 북면(北面)을 합하여 군 이름을 따왔다.
  • 성덕면은 1914년 남일면과 남이면을 합면, 성덕산의 명칭을 따 성덕면으로 개칭되었다.
  • 공덕면은 1914년 동일도면, 동이도면, 북이도면이 합하여 현재의 공덕면이 되었으며 “공덕면”이라고 정한 유래는 합병된 동이도면 공덕리에 공덕지(孔德池)라는 저수지가 있어 “공덕면” 이라고 하였다 한다.
  • 청하면은 1914년 북일도면, 마천면이 합하여 청하산의 이름을 따 김제군 청하면이라는 이름으로 편입되었다.
  • 진봉면은 1914년 하일도면, 하이도면, 상서면이 합하여 진봉산의 이름을 따 김제군 진봉면이라는 이름으로 편입되었다.

각주편집

  1. 고종 실록 34권, 33년(1896 병신 / 대한 건양(建陽) 1년) 2월 3일
  2. [1]
  3. (신구대조) 조선 전도부군면리동 명칭 일람 (1917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