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박병권(朴炳權, 1920년 1월 8일 ~ 2005년 9월 20일)은 대한민국군인, 정치가이다. 본관은 밀양(密陽)이며 충청남도 논산군 출생이다.

Picto infobox military.png
박병권
朴炳權
General Park Byung-kwon.jpg
출생일 1920년 1월 8일
출생지 일제 강점기 충청남도 논산
사망일 2005년 9월 20일 (85세)
사망지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별명 호(號)는 산남(山南)
종교 유교(성리학) → 개신교
정당 무소속
배우자
자녀 박영규(장남), 박윤규(차남)
복무 대한민국 대한민국 육군
복무 기간 1944년 ~ 1961년
최종 계급 ROK army Jungjang.svg 중장(中將)
근무 대한민국 육군 전투병과교육기지사령부
지휘 사령관
주요 참전 한국 전쟁
기타 이력 국방부 장관
대한해운주식회사 고문

목차

이력편집

연희전문학교(현 연세대학교)를 1944년 졸업하였으며 졸업 직후 일본군의 학병으로 징집되었다. 1946년, 군사영어학교를 졸업하여 군인의 길을 걷게 되었으며, 6·25전쟁 중 사단장을 역임하였다. 휴전 이후, 육군사관학교장, 2훈련소장 (지금의 논산훈련소장), 군단장을 역임하였으며 대한중석 사장을 거쳐 5·16 군사 정변 이후 국방부 장관에 임명되었다.

박병권은 군사 정변 이전 소장파 영관급 장교들 사이에서 박정희와 함께 지도자로 고려될 만큼 청렴결백한 장군이었다. 훈련소장 및 군단장 재직시에도 각종 비리를 해결하여 후배 장교들 사이에서 많은 존경을 받았으며, 제2훈련소장 재직시에는 직접 콩나물의 길이를 검사하고 고깃국을 검사한 일화도 있다.[1]

5·16 군사 정변 이후 국방부 장관에 임명되었다. 1962년 민정이양 당시, 박정희의 불참을 주장하였으며 박정희가 계엄령을 선포하려고 하자 주무장관인 국방부 장관으로써 정면으로 반대하여 납치되었다가 풀려난 이후 국방부 장관을 사임하였다.[2] 후일 전 중앙정보부장인 김형욱은 박병권이 박정희의 계엄령 선포에 논리적으로 반박하는 것을 보고 박병권을 역시 큰 인물이자 세상의 평가는 헛되지 않은 법이며 박정희에 가깝게 붙이지 못한 것이 아쉬울 뿐이라고 자서전에서 적고 있다.[2]

학력편집

인간 관계편집

함께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백마고지의 광영, 김영선
  2. 김형욱의 회고록
전임
김종오
제11대 육군사관학교장
1954년 3월 12일 ~ 1955년 6월 1일
후임
장창국
전임
송요찬
제14대 국방부 장관
1961년 7월 10일 ~ 1963년 3월 16일
후임
김성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