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박위(朴葳, ? ~ 1398년)는 고려조선 초의 무신.

박위
출생미상
밀양
사망1398년
한성
성별남성
국적조선 조선
별칭정국군, 충의백
경력우달치, 경상도상원수, 친군위 도진무
직업무신

고려말 신흥무인 중 1인. 1388년 위화도 회군에 참여하고 1389년 대마도 정벌을 했다. 밀성박씨[1]정국군파의 시조이다.

생애편집

우달치로 등용되어 우왕 때 김해 부사가 되었고 1387년(우왕 13) 왜구의 침입을 막기위해 동래성을 축성하였다. 요동 정벌 때 경상도상원수(慶尙道上元帥)로 이성계를 따라 위화도에서 회군하여 최영을 몰아냈다.[2]

1389년 경상도 도순문사(都巡問使)가 되어 전함 100척을 인솔하고 대마도를 쳐서 왜선 300척을 불태워 크게 이기고 돌아왔다. 그 후 판자혜부사가 되어 이성계와 함께 창왕을 폐하고 공양왕을 추대한 공으로 지문하부사(知門下府事)가 되고 충의백(忠義伯)에 봉해졌으며, 공신이 되었다.

1390년(공양왕 2) 김종연(金宗衍)의 옥사에 연루되어 풍주(豊州)에 유배되었으나 곧 사면되어 회군공신 정국군(回軍功臣 靖國君)이 되고, 조선 초에 참찬문하부사(參贊門下府事)를 거쳐 양광도절도사(楊廣道節度使)가 되어 왜구를 물리쳤다. 이때 밀성(密城:지금의 밀양)의 소경 이흥무(李興茂)의 옥사에 연루되어 구금되었다. 대간(臺諫)과 형조에서 대역죄로 논의되었으나 태조의 호의로 석방, 서북면도순문사(西北面都巡問使)로 나갔다가, 사헌부의 거듭되는 탄핵으로 파직되었다.

1398년 이방원제1차 왕자의 난 당시 참찬문하부사 겸 의흥친군위 도진무(參贊門下府事 兼 義興親軍衛都鎭撫)[3]로 숙직 중 쿠데타군의 군세를 살피러 갔다가 살해당했다.[4]

가족관계편집

  • 아들 박기(朴耆): 자헌대부 이조참판, 오위도총관, 낙향 후 고향 밀양에서 변계랑과 함께 후학양성을 함, 신남서원에 아버지 박위와 함께 배향됐다.

신남서원 경보당편집

고려 말기 대마도정벌과, 이성계를 도와 위화도회군에 공을 세운 정국군 박위와 조선 초기 문신인 박기(朴耆) 부자를 기리는 서원이다.[5] 경상남도 문화재자료 제256호로 지정되었다.

관련 작품편집

드라마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흔히들 아는밀양 박씨 시조 박언침이 밀성대군으로 진봉 받아 본관으로 삼을 당시 지명이 '밀성군'이었기 때문에 밀성박씨라고도 한다. 박위의 후손들은 밀성박씨 정국군파를 통용한다.
  2. 고려사 권116, 열전29
  3. 오늘날 대통령 경호실장 겸 수도방위사령관에 해당함.
  4. 태조실록14권, 7년(1398 무인 / 명 홍무(洪武) 31년) 8월 26일(기사) 1번째기사.
  5. https://terms.naver.com/entry.nhn?docId=1195185&cid=40942&categoryId=33081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