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팔양

박팔양(朴八陽, 1905년 8월 2일 ~ 1988년 10월 4일)은 한국시인이다. 필명은 김려수(金麗水), 여수산인(麗水山人)이며, 여수(麗水, 如水)는 아호이기도 하다.

Picto infobox auteur.png
박팔양
작가 정보
출생 1905년 8월 2일
경기도 화성
사망 1988년 10월 4일
직업 작가, 언론인
국적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장르

생애편집

경기도 화성에서 출생하였고, 어릴때 경성부로 이주하여 배재고등보통학교를 졸업했다. 정지용과 함께 요람 동인으로 활동하다가 《동아일보》 신춘문예를 통해 〈신의 주(神의 酒)〉(1923)를 발표하면서 등단했다.

탐미주의적인 경향의 구인회와 참여적 성향의 카프에 모두 참가한데서 알 수 있듯, 그의 작풍은 모더니즘과 계급적 경향성의 양면적인 모습을 보여준다. 다다이즘의 영향을 받은 도시적인 느낌의 시와 함께, 식민지 현실의 모순을 인식하면서 저항성이 엿보이는 작품 역시 발표했다. 시집으로는 《여수시초(麗水詩抄)》(1940)와 《박팔양 시집》(1947년)을 냈다.

광복 당시 《만선일보》 기자로 만주에 머물고 있던 박팔양은 귀국하던 중 북한에 그대로 머물러 월북 작가가 되었고, 로동신문의 전신인 《정로》 초대 편집국장과 《로동신문》 부주필, 김일성종합대학 강좌장 등을 지냈다.

한국 전쟁 시기에는 종군 작가로 참전해 활발한 창작 활동을 했으며, 《황해의 노래》(1958), 《눈보라 만리》(1961), 《민족의 영예》, 《이름없는 한 풀잎의 노래》(유고작) 등 장편 서사시를 발표했다. 한국 전쟁을 배경으로 공화국영웅 조옥희를 다룬 작품 《황해의 노래》는 창극으로 만들어지기도 했다.

사후편집

월북 후 조선작가동맹 부위원장(1956)과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을 지내는 등 정치적으로도 성공하였으나, 1960년대 중반 이후 공식적인 활동이 드러나지 않으면서 숙청설이 나돌았다. 휴전 이후 곧바로 제거된 조선문학건설본부 계열의 임화, 김남천 등과 달리 아직 남아있던 카프 구주류 출신 작가들이 한설야를 중심으로 대거 숙청되었다는 설이었다. 특히 박팔양은 일제 강점기 동안 관제 언론사인 만선일보의 기자를 지내 친일파로 규정될 수 있다는 약점이 있었다.

숙청설의 진위는 확인되지 않았으나 2000년대의 북조선에서는 복권된 상태로, 혁명성과 계급성을 잘 드러낸 작품으로 주체문학의 기틀을 세웠음을 인정 받아서 초기작인 〈진달래〉(1930) 등의 작품도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비전향 장기수2000년 송환된 양자 박문재와 함께 대를 이은 애국자로 지칭된다.[1]

1988년 월북 작가들이 해금되면서 대한민국에서도 재평가가 시작되어, 시선집 《태양을 등진 거리》[2] 가 발간됐다. 2008년 발표된 민족문제연구소의 친일인명사전 수록예정자 명단 중 문학 분야에 선정되었으나 보류되었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자료편집

각주편집

  1. “세기를 이어 애국과 신념의 길로 이끌어주시여”. 로동신문. 2006년 1월 26일. 
  2. 박팔양 (1991년 11월 1일). 《태양을 등진 거리》. 서울: 미래사. ISBN 5000149785.  |id=에 templatestyles stripmarker가 있음(위치 1) (도움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