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울새(영어: grey-capped greenfinch, 학명Chloris sinica 클로리스 시니카[*])는 참새목 되새과의 한 종으로, 한국에서는 텃새이다. 몸길이는 약 14cm이고 수컷은 머리·가슴·허리가 녹색이다. 날개는 갈색과 검은색을 띠며, 뚜렷한 노란색 띠가 있다. 울음소리가 매우 고우며 다른 새의 우는 흉내를 잘 낸다. 산·들·숲에 서식하고 나뭇가지 위에 마른 풀, 뿌리, 나무 껍질 및 선태류 등으로 둥지를 짓는다. 암컷은 4월 중순~8월 초순에 알을 낳고, 한 배에 2 ~ 5개의 을 낳으며, 알을 품는 기간은 약 12일이다. 알은 연한 녹청색 또는 청백색 바탕에 회색, 자갈색 또는 흑갈색 반점과 짧은 곡선형 무늬가 있다. 번식기에는 주로 곤충을 먹지만, 가을겨울에는 식물의 열매와 잡초의 를 즐겨 먹는다. 한국·러시아·중국·일본에 분포한다.[1]

방울새
방울새 수컷
방울새 수컷
방울새 암컷
방울새 암컷
생물 분류ℹ️
계: 동물계
문: 척삭동물문
강: 조강
목: 참새목
과: 되새과
아과: 방울새아과
속: 방울새속
종: 방울새
학명
Chloris sinica
Linnaeus, 1766
보전상태


최소관심(LC): 절멸위협 조건 만족하지 않음
평가기관: IUCN 적색 목록 3.1[출처 필요]

Carduelis sinica

아종 편집

방울새는 6아종으로 나뉘며 대한민국에는 3아종이 기록되어 있다.[2]


현재 대한민국에서는 C. s. ussuriensis, C. s. minor , C. s. kawarahiba가 기록되었으나, 한반도까지 반경을 넓히면, C. s. sinicaC. s. chabarowi도 충분히 발견할 가능성이 높다.

각주 편집

  1. '방울새', 《글로벌 세계 대백과》
  2. “방울새”. 1979년 8월 10일. 2023년 6월 30일에 확인함. 
  3. “Chloris sinica (Grey-capped Greenfinch) - Avibase”. 2023년 10월 12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 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