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배상태(裵相台, 1939년 ~ )는 대한민국작곡가이다.

Picto infobox music.png
배상태
裵相台
기본 정보
출생1939년 (79–80세)
일제 강점기 일제 강점기 경상북도 성주군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경상북도 성주군)
직업가수, 작사가, 작곡가
장르트로트
악기피아노
활동 시기1956년 ~ 현재
가족직계 가계는 아내와 슬하 1남 2녀
배달근(큰할아버지)
배경진(8촌 삼종형)
배국민(8촌 삼종형)
배호(9촌 삼종질)
김광옥(사돈)
김광수 (사돈)
김광빈(사돈)
안마미(사돈)
안건마(사돈)
학력성광중학교
서라벌고등학교
서라벌예술초급대학 음악학과
종교개신교

생애편집

경상북도 성주에서 태어났다. 성광중학교를 1회로 졸업했다.[1] 1956년 대구 KBS 전속가수로 활동하다 서라벌 전문대에서 작곡 공부를 했다. 해병대 군악대 복무 시절 작곡발표회를 가졌고, 1963년 9월 송춘희씨를 통해 《송죽부인》을 발표하면서 데뷔했다.[2] 배호가 불러서 히트한 《돌아가는 삼각지》, 《안개 낀 장충단 공원》 등 40여년 동안 모두 2천여곡을 작곡했다. 2녀 1남 중 딸 둘은 결혼했고, 아들은 미국에서 공부하고 있다.[3]

기타 비고 사안편집

  • 배상태는 배호의 삼종숙이었다.[4]
  • '돌아가는 삼각지'를 작곡한 때는 1966년 4월 어느 비 오는 날이었다. 서울 노량진이 집이었던 배상태씨는 전차를 타고 삼각지를 지나던 중 창밖의 을씨년스러운 광경을 접하고 김포 해병대 군악대 시절 용산역에서 고향인 대구행 열차를 탔을 때의 광경을 떠올리며 노래를 작곡했다.[5]
  • 당시 인기 절정의 가수였던 남진과 남일해, 금호동 등을 섭외했으나 실패했고, '두메산골', '굿바이' 등을 불렀던 배호에게 노래를 줬다.[6]

상훈편집

각주편집

  1. [1], 영남일보, 2015년 2월6일, 대구·경북을 주제로 한 노래
  2. [2], 서울신문, 2005년 7월5일 《[어떻게 지내세요]》 이달 신곡 발표하는 《돌아가는 삼각지》 작곡가 배상태씨
  3. [3], 서울신문, 2005년 7월5일, 《어떻게 지내세요》 이달 신곡 발표하는 ‘돌아가는 삼각지’ 작곡가 배상태씨
  4. [4], 영남일보, 2015년 2월6일, 대구·경북을 주제로 한 노래
  5. [5], 서울신문, 2005년 7월5일, [어떻게 지내세요] 이달 신곡 발표하는 ‘돌아가는 삼각지’ 작곡가 배상태씨
  6. [6], 서울신문, 2005년 7월5일, [어떻게 지내세요] 이달 신곡 발표하는 ‘돌아가는 삼각지’ 작곡가 배상태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