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배용순(裵用順, 1907년 8월 15일 ~ 1988년 7월 10일)은 일제강점기의 독립운동가이며 교육자인 윤봉길의 아내이다.

목차

생애편집

배용순은 1922년 16세에 자신보다 1살 어린 윤봉길과 결혼하였다.[1] 윤봉길과의 사이에서 아들 윤종, 윤담 두 아들을 두었으며 1932년 윤봉길이 일제에 의해서 처형당한 뒤에 시부모를 부양하고 아들과 함께 살아왔다.[2] 당시 장남 윤종(尹淙)은 세 살이었고, 둘째 윤담(尹淡)은 수태 중이었다. 둘째 담은 아홉살때 복막염으로 죽었다.[3]

1982년 배용순 여사는 국민훈장 목련장을 받았다.[3] 1985년 장남 윤종 사후, 며느리와 손자들과 함께 노년을 보내던 중 1988년 7월 10일 서울 동작구 상도3동 자택에서 숙환으로 향년 82세로 별세했다.[2]

효창공원에서 사회장으로 영결식후 충청남도 덕산 시량리 충의사 후록에 안장되었다.[4]

사후편집

  • 남편 윤봉길이 1932년 순국한 뒤 종부로서 50여 년간 시부모를 극진히 모시고 자식을 키우며 가정을 지켰다.
  • 1982년부터 배용순을 기리기 위한 ‘배용순 효부상’ 등 각종 시상식이 제정되어 열리고 있다.[5]

가족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