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백백교(白白敎)는 일제 강점기에 있었던 신흥 종교이다. 여러 차례에 걸쳐 신도 300여명을 살해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1]

역사편집

백백교의 전신은 동학에서 파생된 백도교(白道敎)로 전정운1900년금강산에서 도를 닦고 평안남도 영변군에서 창시하였다. 그는 60여명의 여인을 거느리고 교인들의 재산을 갈취해 방탕한 생활을 하였다.[2] 전정운이 1919년에 사망하자 그의 세 아들이 각각 인천교, 백백교, 도화교로 분열되었으며, 그 중 둘째 아들인 전용해에 의해서 창시된 것이 백백교이다. 그들은 '백백백의의의적적적감응감감응하시옵숭성'(白白白衣衣衣赤赤赤感應感感應하시옵崇誠)이라는 주문을 외우면 무병장수한다고 믿었다.[3]

백백교는 여러가지 문제를 일으켰는데, 그들은 신도들의 재산을 상납하게 요구하였고, 딸들을 자신의 시녀로 바치게 하여 성적 학대를 일삼았다.[4]

살인 사건편집

백백교는 자신에 대하여 불만을 가지는 신도들을 여러 차례에 걸쳐 살해하였다. 그러다가 1937년일본 경찰에 의해서 대대적인 수사가 시작되었으며, 경찰에 쫒긴 교주 전용해가 시체로 발견되면서 살인 사건은 일단락되었다. 그가 죽은 후, 일본 경찰은 경기도 양평군 일대에서 시체 발굴 작업을 하였는데, 무려 300여구의 시신이 발견되었다.[5] 백백교의 살인 사건은 1940년에 간부들에게 사형 및 무기징역이 선고되고 이외의 사람들에게 징역형이 선고되면서 종결되었다.

전용해의 머리에 관한 논란편집

사건 이후 교주 전용해의 머리는 일본 경찰에 의해 잘리고 포르말린 용액에 담겨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보관하였으나, 불교단체 모니노가 비인도적이라는 진정을 하여 행정안전부로부터 폐기 결정을 받아내고 2011년에 화장하였다.[6]

창작물편집

1961년1993년에 두 차례에 걸쳐 백백교 사건을 모티브로 한 동명의 영화가 개봉되었다.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