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부산진 전투(釜山鎭戰鬪)는 1592년 임진왜란 당시 두 번째로 벌어진 전투로 병력, 식량, 무기 등 모든 것이 부족했던 조선군이 완패하고 부산진성은 함락되었다.

부산진 전투
임진왜란의 일부
Siege-of-Busanjin-1592.jpg
부산진순절도
날짜1592년 5월 23일(음력 4월 13일) ~ 5월 24일(음력 4월 14일)
장소
결과 일본군의 결정적 승리
교전국
Flag of the king of Joseon.svg
Toyotomi mon.png
지휘관
부산첨사 정발 
부사 이정헌
경상좌도수군절도사 박홍
Japanese crest Hana Kurusu.svg 고니시 유키나가
So clan mon2.svg 소 요시토시
Japanese Crest Matura mitu Hosi.svg 마쓰라 시게노부
Japanese crest Arima Mokkou.svg 아리마 하루노부
Japanese crest Arima Mokkou.svg 오무라 요시아키
고토 스미하루
병력
군800명,민2200명 병력 1만 8700명
병선 700척
피해 규모

정발 장군 및 군800명

민2200명 전멸
140여 명 사상

배경편집

당시 조선명나라 정벌을 계획하고 있던 일본의 태합 도요토미 히데요시조선 정벌을 명령한다. 1592년 5월 23일(음력 4월 13일) 소 요시토시마쓰라 시게노부 등의 병력 1만 8700명이 병선 700척을 이끌고 부산 영도에 상륙한다.

그 모습을 본 경상좌수사 박홍은 배를 모두 가라앉히고, 식량 창고에 불을 지른 뒤 도망쳤고 경상우수사 원균도 부하에게 우수영을 맡겨 놓고 도망쳤다. 1592년 5월 24일(음력 4월 14일) 고니시 유키나가가 이끄는 제1군이 부산진성을 완전히 포위하고 공격했다.

전투편집

전투는 오전 5시~7시에 첫 전투가 벌어졌다.[1] 부산진성을 지키는 장수 부산진 첨사 정발은 부족한 병력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싸웠으며, 오전 10시~12에 2차 전투 끝에 4시간 만에 부산진성은 함락되었다. 부산진 첨사 정발은 머리에 일본군의 총탄을 맞고 전사했다.

부산진성 안의 군민들 역시 끝까지 저항했고 그 결과 군민 3000명이 모조리 죽거나 학살되었다.

 
에도 시대 문학 《회본태합기(絵本太閤記)》에 그려진 부산진 전투 모습

각주편집

  1. 당시 일본군을 따라 참전한 포르투갈 선교사의 기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