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부여용 (扶餘勇)은 백제의 왕자이며, 마지막 왕인 의자왕의 아들이다.

663년 9월의 이른바 백촌강(白村江)전투에서 백제부흥군을 지휘하면서 왜군과 함께 나당 연합군에 저항하다가 패배하여 무리를 이끌고 왜로 망명하였다. 백촌강의 패전 후 고구려로 망명한 형인 부여풍(扶餘豊)과 내응(內應)하면서 백제의 재건을 꾀하였다. 그러나 이 사실을 포착한 당나라664년 4월에 웅진도독부의 사신을 왜에 파견하여 백제 유민의 동태를 살피는 한편 고구려 정벌을 위한 후고(後顧)를 덜기 위하여 관계개선을 시도하였다. 그리하여 백제백제 부흥운동은 좌절되었다.

가계편집

무왕
武王
의자왕
義慈王
부여융[1]
扶餘隆
은고
恩古
부여태
扶餘泰[2]
부여교기
扶餘翹岐
부여효
扶餘孝
부여연
扶餘演
부여풍
扶餘豊
부여용
扶餘勇
부여충승
扶餘忠勝
부여충지
扶餘忠志
부여선광
扶餘善光

참고문헌편집

  • 구당서(舊唐書)
  • 웅진도독부(熊津都督府)의 지배조직(支配組織)과 대일본정책(對日本政策) 이도학

각주편집

  1. 장남은 부여융 아니면 부여효이다.
  2. 의자왕의 차남이 확실하며 나머지 순서는 정확히 알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