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태

부여태(扶餘泰, 생몰년 미상)는 백제 의자왕의 차남이다.

생애편집

백제의 마지막 인 의자왕의 차남이다. 660년(의자왕 20년) 연합군이 백제군을 물리치고 수도 사비육박하자 의자왕과 태자[1]웅진으로 피신하였다. 사비성에 남아있던 부여태는 내성이 포위당하는 와중에도 외람히 왕을 칭하였다. 의자왕의 적손 부여문사는 ‘왕과 태자가 을 나갔는데 숙부가 멋대로 왕을 칭했으니 당군이 물러나면 우리 부자(父子)는 안전하지 못할 것’이라며 그 측근을 데리고 성 아래로 내려갔다. 여기에 많은 사람들이 따라가 부여태도 말릴 수 없었다. 소정방의 병사가 성에 올라 당나라 깃발까지 꽂으니 성문을 열고 항복하였다. 백제 멸망 후 낙양으로 끌려갔으며 이후의 행적은 기록이 없어 알 수 없다.

가계편집

형은 부여융 아니면 부여효 중 하나로 기록이 상이하며 부여태를 제외한 나머지 형제들의 순서도 정확히 알 수 없다.


무왕의자왕부여융?
은고부여태
부여효
부여연
부여풍
부여용
부여충승
扶餘忠勝
부여충지
부여선광

관련 작품편집

TV 드라마편집

각주편집

  1. 백제의 마지막 태자에 대해 《구당서》, 《신당서》, 《자치통감》, 〈대당평백제국비〉, 〈당유인원기공비〉 등 중국의 기록은 부여융이라 하고, 《삼국사기》는 부여효라 하였다. 《삼국사기》28권 백제본기 제6 의자왕 20년, 44권 열전 제4 김인문

참고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