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어 (언어학)

화자가 어떤 대상을 낮추어 표현하고자 사용하는 모든 말

비어(卑語, vulgarism)는 화자가 어떤 대상을 낮추어 표현하고자 하는 태도로 사용하는 사용역이다.[1][2]

개념편집

비어는 점잖지 못하고 천한 말, 또는 대상을 낮추거나 낮잡는 뜻으로 이르는 말로 정의된다.[3] 비어는 일반적으로 비어에 상대하는 낮잡아 이르지 않는 표현(평어)이 있음을 전제하며[4][5], 대응하는 평어와는 [낮춤]이라는 속성 하나에만 차이가 있으므로 둘은 유의어 관계이다.[6] 비어는 비속하며 점잖지 않다는 점에서 속어(俗語)와 유사하나[7], 속어가 반드시 대상을 낮추어 부르고자 쓰는 말은 아니라는 점에서 완전히 같지는 않다.[8] 둘은 자주 혼동되기에, 비어와 속어를 아울러 비속어(卑俗語)라고도 부른다.[9] 또 일상생활에서는 비어와 욕설도 혼동되는데, 욕설은 대응하는 일반적 표현이 없다는 점에서 비어나 속어와 다르다.[10]

같이 보기편집

참고 문헌편집

각주편집

  1. 최경봉 2020, 26-27, 290쪽.
  2. 김광해 1993, 157쪽.
  3. u.a. (n.d.). “비어¹”. 《표준국어대사전》. 2020년 11월 22일에 확인함. 
  4. 이선영 2015, 70-71쪽.
  5. 조항범 2019, 13쪽.
  6. 이선영 2015, 70쪽.
  7. 김광해 1993, 159쪽.
  8. 조항범 2019, 213쪽.
  9. 이선영 2015, 69쪽.
  10. 이선영 2015, 73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