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빨대

빨대(영어: straw)는 액체 상태인 음료에 꽂아 으로 빨아 마시는데 쓰는 도구다. 얇은 모양으로 재질은 폴리프로필렌, 폴리스타이렌 따위의 플라스틱(합성수지)이다. 짚대 모양으로 스트로(영어: straw)라고도 부른다.

역사편집

역사상 처음으로 빨대를 발명한 것은 수메르인들이라고 하는데, 맥주를 마시는 데 썼다고 한다.[출처 필요] 오늘날 쓰이는 형태의 빨대를 발명한 것은 미국인 마빈 C.스톤(Marvin C. Stone)이다.

특징편집

빨대는 수수깡으로 만들 수 있는 발명품으로 변화할 수 있는 특색을 가지고 있다.

그 외편집

빨대는 쉽게 흡수되는 등 중소도시의 경제력과 인구를 인접 대도시에 흡수 통합하는 형태를 가진 것으로 보이게 되는 효과와도 관계가 있는 빨대 효과가 있다. 본래 1960년대 이전 당시의 일본에서 지역 경제가 안정될 기미를 보이지 못할 때 인구 불균형 현상이 일어나자, 일본 정부 당국과 내각에서는 신칸센의 도입에 따른 불균형 현상 완화에 따른 분산 효과가 기대되려고 하였으나, 도리어 신칸센을 역으로 이용하여 지방의 인적 및 물적 자원이 전부 대도시로 빨려 들어가는 현상이 지속되기 때문에 주변 상권을 공동화시키는 것을 더 야기되는 결과가 초래된 것이 빨대 효과와도 관계가 있다. 한국도 KTX, SRT 같은 고속철도의 등장 이래 지방 상권이 2004년부터 더 죽어가는 착시 현상[1]이 발생되었지만 KTX가 등장한 지 1년 뒤인 2005년에는 수도권 전철 1호선천안역까지 연장 운행되면서 천안 주변 상권은 도리어 발전되는 좋은 이미지가 생기는 장점이 있었다. 장래에 한일 해저 터널이 생기면, 한국과 일본의 경우 부산광역시부울경이나 규슈, 쓰시마섬 등지에서는 상대국 국적에 각각 종속되는 생활권으로 흡수될 가능성이 크고, 남북 통일이 이루어지면 북한 지역의 현대화 사업을 남한이 전부 100% 독점해야 하는 상황이 있지만 저출산으로 고민하게 될 남한 사람들은 북한이탈주민의 대규모 남하에 따른 출산 고도화 효과도 역시 일시적으로 발생될 수도 있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고속철도가 아예 놓이지 않는 강원권이나 교통이 열악한 제주도, 울릉도, 신안군, 옹진군 등이 대상이다. 다만 강원도는 2009년 수도권 전철 경춘선 개통 이후 춘천 지역의 상권이 실질적으로 죽어가기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