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사랑한다면서》는 KBS 제2TV에서 1995년 4월 9일부터 1995년 8월 3일까지 방영되었던 일요 아침 드라마이며 사설 경호원인 보디가드를 등장시킨[1] 것으로 화제를 모았지만 억지 설정 내용[2], 스타급 연기자 캐스팅 실패 등의 이유 탓인지 MBC 과 SBS 까치네 때문에 시청률 부진을 면치 못하여 기대 이하의 성적에 그쳤는데 출연진 중의 한 명이었던 변소정을 드라마 초반 때 방송된 KBS 2TV 딸부잣집 후반부와 겹치기 출연하게 하여 거침없는 비판을 받았고 당시 <사랑한다면서> 자리에는 1995년 5월 2일부터 화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 개성시대가 같은 해 9월 10일부터 이동 편성됐다. 한편, 담당 PD 김용규씨는 <사랑한다면서>의 실패 후 97년 3월 2일 시작할 예정이었지만[3] 주요 배우들 섭외 문제로 어려움을 겪어오자 그 해 3월 9일로 첫 회가 변경된 오늘은 왠지를 통해 두 번째 일요아침드라마 연출을 맡았으며[4] 이 작품은 젊은 스타급 연기자 섭외 문제로 어려움을 겪어 온 것도 있었으나 출연진 대부분이 30대 후반이라 거침없는 비판을 받아왔고 급기야 MBC 때문에 고전을 면치 못했으며 결국 12회(97년 5월 25일)부터 일요일 오전 8시 50분에서 10시로 이동했지만 MBC 사랑의 스튜디오와 SBS 시트콤 LA아리랑 때문에 시청률 부진의 늪에서 벗어나지 못하여 13회(97년 6월 1일) 만에 조기종영되는 수모를 당했는데 이들 중 LA아리랑은 97년 3월 9일부터 97년 4월 20일까지 오늘은 왠지와 같은 시간에 경쟁한 바 있었다.

목차

제작진편집

출연편집

참고 사항편집

각주편집

  1. “「모래시계」영향 너도나도 "터프가이". 동아일보. 1995년 5월 8일. 2015년 7월 20일에 확인함. 
  2. 김광수 (1995년 4월 19일). “홍경인.권오중 내가바로 한국판"검프". 중앙일보. 2015년 11월 29일에 확인함. 
  3. “서세원 유행어'오늘은 왠지' KBS 아침 드라마 제목으로”. 경향신문. 1997년 2월 1일. 2016년 3월 3일에 확인함. 
  4. 연합 (1997년 1월 21일). “<방송화제>`오늘은 왠지' TV드라마제목으로 채택”. 연합뉴스. 2016년 2월 4일에 확인함. 
  5. 김영현 (2004년 12월 18일). “MBC 전속 끝난 서경석, 방송 3사로 영역 확대”. 연합뉴스. 2016년 10월 31일에 확인함. 
  6. 홍제성 (2003년 6월 18일). “MBC `백조의 호수' 30일 첫 방송”. 연합뉴스. 2016년 10월 31일에 확인함. 
  7. "배역 성격 처음과 다르다" 우희진 「좋은...」출연 중단”. 동아일보. 1995년 3월 28일. 2016년 10월 31일에 확인함. 
한국방송공사 일요아침드라마
이전 작품 작품명 다음 작품
사랑한다면서
(1995년 4월 9일 ~ 1995년 9월 3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