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사손 서(士孫 瑞, 129년 ~ 195년)는 중국 후한 말의 정치가로, 자는 군영(君榮)[1][2] 부풍군 평릉현(平陵縣) 사람이다.[1]

생애편집

사손서는 학문에 뛰어나기로 유명했다. 동탁의 횡포가 계속되자, 192년 사도(司徒) 왕윤(王允)은 동탁을 제거할 뜻을 품었는데, 당시 상서복야(尙書僕射)였던 사손서도 왕윤의 계획에 가담하였다.

이후 여포가 왕윤에게 설득되어 가담한 후 본격적으로 동탁 주살 계획이 꾸며졌다. 그해 4월 병에서 쾌유된 헌제를 축하하기 위한 잔치가 미앙전(未央殿)에서 열렸을 때, 사손서는 왕윤의 지시를 받아 자신이 동탁을 주살하라는 내용의 조서를 꾸며 썼다. 왕윤은 이 거짓 조서를 여포에게 보여주었으며, 이를 그대로 믿은 여포는 궁궐로 들어오려던 동탁을 북액문(北掖門)에서 죽였다. 이후 대사농으로 임명되었다.

왕윤이 동탁을 죽인 것만 생각하고 그 잔당들에게 야박하게 대하자, 이각 등은 군사를 이끌고 장안을 공격하여 함락시키고 왕윤을 죽였다. 그러나 사손서는 예전에 공로를 모두 왕윤에게 돌렸었기 때문에 살아남을 수 있었다. 《자치통감》의 저자 사마광은 이 같은 사손서의 행동이 지혜롭다고 평가하였다.

195년 이각과 곽사의 사이가 벌어져 장안에서 싸움을 계속하자, 헌제는 몇몇 대신들과 함께 장안에서 탈출하였다. 어가가 섬(陝)에 이르렀을 때 이각군과 곽사군이 쫓아와 위급하게 되자 헌제는 급히 구한 배를 타고 황하를 건넜는데, 이때 배에 탄 사람은 수십 명에 불과했다. 사손서는 미처 배를 타지 못했기에 이각에게 사로잡혀 죽임을 당했다.

조조의 도움으로 (許)에 자리잡은 헌제는 사손서의 공을 기려 아들 사손맹을 담진정후(澹津亭侯)에 봉했다.

일화편집

태평어람》 권817에 인용된 《삼보결록》에 따르면, 사손서의 삼촌 사손분은 자산이 1억 7천만[3]에 이르러 그 소문이 서울에까지 퍼졌는데, 정작 본인은 구두쇠였다. 조카 사손서가 양기의 연(掾)으로 발탁되었을 때, 사손분은 비단 다섯 필을 보내고는 말린 생선으로 끼니를 때웠다.

각주편집

  1. 조기, 《삼보결록》(三輔決錄)
  2. 후한서(後漢書)》에서는 군책(君策)이라고 한다.
  3. 태평어람 권817에 인용될 당시에는 '1억 7십만'으로 기록되었는데, 역시 삼보결록을 인용한 다른 인용문들에는 하나같이 '1억 7천만'으로 기록되어 있다. 권817에서, 千을 十으로 잘못 기록한 것으로 여겨진다.
전임
호모반
후한집금오
190년
후임
왕빈
전임
조숭
후한대사농
192년 ~ ?
후임
주준
전임
장온
후한위위
? ~ 195년
후임
주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