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연호편집

기년편집

사건편집

  • 음력 1월 정축(丁丑)일[1]에 후한에서는 크게 사면을 내렸다. 원술(袁術)이 보낸 장수 손견(孫堅)이 양양(襄陽)에서 유표(劉表)를 공격하여 손견이 전사하였다. 원소(袁紹) 및 공손찬(公孫瓚)은 계교(界橋)에서 싸워, 공손찬 군대가 크게 패하였다. (계교 전투)[2]
  • 음력 1월, 신라에서는 국량(國良)에게 벼슬을 내려 아찬으로 삼고, 술명(述明)을 일길찬으로 삼았다.
  • 5월 22일(음력 4월 23일, 신사(辛巳)일), 동탁(董卓)을 주살(誅殺)하였고 삼족(三族)을 멸하였다. 사도 왕윤(王允)을 녹상서사(錄尚書事)로 삼고 조정을 총괄하게 하였으며 사자 장종(張種)을 보내 산동(山東)을 위무하였다.
  • 음력 4월, 청주(青州)의 황건적동평(東平)에서 연주(兗州) 자사(刺史) 유대(劉岱)를 공격하여 죽였다. 동군(東郡) 태수(太守) 조조(曹操)가 수장(壽張)에서 황건적을 크게 무찔러 항복을 받아냈다. 신라의 수도에 눈이 왔는데, 깊이가 3척에 달했다.
  • 6월 7일 (음력 5월 10일, 정유(丁酉)일) 후한, 크게 사면을 내렸다.
  • 6월 17일(음력 5월 20일, 정미(丁未)일), 정서장군(征西將軍) 황보숭(皇甫嵩)이 거기장군(車騎將軍)이 되었다.
  • 음력 5월, 동탁의 부곡(部曲)[3] 장수 이각(李傕)·곽사(郭汜)·번조(樊稠)·장제(張濟) 등이 반동을 일으켜 수도를 공격하였다. 신라에서는 크게 물난리가 나서 산이 무너진 곳이 10여 곳이었다.
  • 6월 28일(음력 6월 1일 무오(戊午)일), 장안성(長安城)을 함락하였고, 태상(太常) 종불(種拂)·태복(太僕) 노욱(魯旭)·대홍려(大鴻臚) 주환(周奐)·성문교위(城門校尉) 최열(崔烈)·월기교위(越騎校尉) 왕기(王頎)가 모두 전사하고, 관리와 백성 중에 죽은 자가 수만여명이었다. 이각 등은 모두 스스로 장군(將軍)이 되었다.

탄생편집

사망편집

참고 문헌편집

각주편집

  1. 서기 192년의 정축일은 율리우스력 1월 19일(음력 12월 17일) 및 3월 19일(음력 2월 18일) 등이 있다.
  2. 손견-유표 간의 양양전투 및 손견의 사망시기에 대해서는 이설이 있다. 손견 항목 참조.
  3. 부곡(部曲)은 후한 말에 지방의 치안을 위해 장군(將軍)이나 호족이 거느리도록 인정했던 군부대 또는 그들의 집단을 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