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사직 공원(社稷公園)은 서울 종로구 사직동에 위치한 공원이다.

조선 태조한양에 수도를 정하고 궁궐, 종묘를 지을 때 함께 지은 사직단이 있는 곳으로 1921년 사직단 주변이 공원으로 조성되었다. 사직단은 태조3년(1394년)에 고려의 예를 따라 토신을 제사하는 국사단을 동쪽에, 곡신을 제사하는 국직단은 서쪽에 배치하고 신좌를 북쪽에 모셔 만들어 1년에 세 번 제사를 지냈다. 사직단 입구에 있는 사직단 정문은 보물 제177호로 지정되어 있으며 정면 3칸, 측면 2칸, 건평 17.4평으로 단층맞배지붕이다. 1962년 사직로를 개통하며 원래의 위치에서 14m 뒤로 이동하여 현재의 위치에 놓이게 되었다.[1] 또 사직 공원 내에는 단군성전, 시립종로도서관이 있으며 매년 전국 규모의 활쏘기 대회가 열리는 황학정이 있다.

단군성전일제강점기 때 일제(日帝)가 사직단을 공원으로 조성하면서 세웠던 사찰이 있던 곳을 해방 후 한옥으로 신축개장한 성전으로 이 곳에는 단군왕검(檀君王檢) 모형상과 영정이 있고 매년 10월 3일 개천절을 기념해 이 곳에서 단군에 대한 차례의식 행사가 열린다.

주변시설편집

각주편집

  1. 홍성룡 (2010년 6월 20일). “사직단, 황학정 그리고 조선의 마지막 택견꾼 송덕기옹”. 2014년 5월 20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3년 2월 4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