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남목동

대한민국 울산광역시 동구의 행정동인 남목1동·남목2동·남목3동의 통칭
(서부동 (울산)에서 넘어옴)

남목동(南牧洞)은 울산광역시 동구의 행정동인 남목1동·남목2동·남목3동의 통칭이다.

울산광역시 동구
남목1동
南牧1洞 Nammok 1(il)-dong
Donggu-ulsan-map.png
면적4.99 km2
인구 (2014.11.30.)11,231 명
• 인구 밀도2,250 명/km2
• 세대4,138가구
법정동동부동, 서부동
• 통·리·반16통 101반
동주민센터울산광역시 동구 방어진순환도로 1170
웹사이트남목1동 주민센터
울산광역시 동구
남목2동
南牧2洞 Nammok 2(i)-dong
면적4.37 km2
인구 (2014.11.30.)25,960 명
• 인구 밀도5,940 명/km2
• 세대9,240가구
법정동서부동
• 통·리·반32통 219반
동주민센터울산광역시 동구 명덕6길 33
웹사이트남목2동 주민센터
울산광역시 동구
남목3동
南牧3洞 Nammok 3(sam)-dong
면적8.59 km2
인구 (2014.11.30.)14,617 명
• 인구 밀도1,700 명/km2
• 세대5,110가구
법정동주전동, 동부동
• 통·리·반18통 125반
동주민센터울산광역시 동구 동해안로 100
웹사이트남목3동 주민센터

지명편집

서부동, 동부동은 앞불내(南木川)라는 이름으로 이미 조선시대 초기부터 등장하며, 1469년 조선 예종 1년에는 적진리(赤津里)라 하였다. 그 후 정조 때는 남옥리(南玉里)와 한채리로 갈라졌다.그 후 1894년 고종 31년에는 옥류천 동쪽을 동부동, 그 서쪽을 서부동이라 하였다. 한편 한채리는 대편동(大便洞)으로 고쳤다가 다시 대편동(大片洞)이라 하였다. 일제시대1914년의 행정구역 개편 때 서부동과 대편동을 합쳐서 서부리라 하였다. 이곳은 울산 목장의 감목관아가 있었던 곳으로 동부동과 함께 일제강점기 전까지 동구 지역에서 가장 중심지였다. 주전동은 조선 정조 때 주전리와 주전해리(朱田海里) 두 개의 동으로 되어 있다가, 1894년 고종 31년에 주전동이 되었다. 그 후 일제강점기1911년까지도 계속 주전동이라 하다가 1914년의 행정 구역 개편 때 다시 주전리가 되었다. ‘주전’(朱田)이란 ‘땅의 색깔이 붉다’는 뜻인데, 실제로 이 마을 대부분의 땅 색깔은 붉은색을 띠고 있다.[1]

연혁편집

법정동편집

  • 서부동(西部洞)
  • 동부동(東部洞)
  • 주전동(朱田洞)
  • 미포동(尾浦洞)

교육편집

기업편집

기관편집

  • 법원 중부 등기소
  • 남목우체국

각주편집

  1. 남목동 지명 유래 Archived 2017년 3월 12일 - 웨이백 머신, 2012년 8월 23일 확인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