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서역 관련 지도: 타클라마칸 사막타림 분지의 대부분을 차지한다

서역(西域, 영어: Western Regions, Xiyu)은 중국에 인접한 서방 지역을 총칭하는 것으로 보통 톈산 산맥(天山山脈) · 쿤룬 산맥(崑崙山脈)에 둘러싸인 타림분지의 일대와 파미르 고원을 중심으로 하여 이에 연속된 투르케스탄(Turkestan) 지역을 포함하여 가리킨다.[1]

이 지방은 동서교통의 요충지로서 옛날부터 문화가 꽃피어 중국한나라(漢) 시대에서는 서역 36국(西域三十六國)의 이름이 알려졌다.[1]

한족은 서역의 사람들을 만이(蠻夷)라고 불렀다.

이후 국제적인 교류가 많아지면서 중국인들은 서역을 더 먼거리의 나라에도 적용하여 현재 서방세계에까지 포함시켰다.

목차

기원편집

역사적으로, 서역(西域)은 전한(前漢: BC 206-AD 8) 때 한족들이 옥문관(玉門關: 돈황으로부터 서북쪽으로 98km 떨어진 곳)과 양관 밖의 자신들의 경계를 벗어난 서쪽 지역을 일컫는 말이다. 전한 무제 때의 장건의 서역 사행 이후에 생겨난 말로 이 지역은 대월지(大月氏·大月支) · 오손(烏孫) · 대완(大宛) · 강거(康居) · 안식(安息·파르티아) · 조지(條支) · 대하(大夏) 등의 나라들을 포함하는 지역을 일컫는 말로 본래에는 서북국이라고도 칭하였다.

거국과 행국편집

후한의 반고는 《한서》의 〈서역전〉에서 서역의 나라들을 둘로 나누었는데, 거국(居國)과 행국(行國)으로 나누었다. 거국은 오아시스에 정주하는 민족이 사는 나라로서 성곽이 있기 때문에 성곽국이라고도 불렀다. 거국에는 누란(楼蘭) · 대완(大宛) · 고사 · 대하(大夏) · 안식(安息) · 조지(條支) 등이 있었다. 행국은 유목을 생업으로하는 유목민으로 오손(烏孫) · 강거(康居) · 엄채(奄蔡) · 대월지(大月氏·大月支) 등의 나라들이 이에 속한다.

 
대월지(大月氏, 大月支) 또는 월지(月氏, 月支)

지도편집

 
기원전 1세기의 서역
 
기원전 1세기의 서역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