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채(城砦, citadel)는 마을, 읍, 소도시 등 거주지의 일부로서 존재하는 요새다. 유사시 도시 방어의 핵심 역할을 하는 곳이다. "시타델"이라는 말은 "작은 도시(시티)"라는 뜻이다. 고대 그리스스파르타를 비롯한 도시국가들에서부터 이런 형태의 방어시설이 나타난다.

이탈리아 몬페라토의 읍성 평면도. 왼쪽의 육각 별 모양이 성채이고, 나머지 부분은 평상시 거주지다.
프랑스 알자스 지방 뇌프브히사슈의 성채. 세바스티앙 르 프레스트르 드 보방이 축성했으며, 성형요새이다.

성채는 거주지 요새화에서 가장 강력한 부분이다. 도시 성곽 내부에 지어지기도 하지만 때로 성곽 경계 또는 성곽 밖에 지어지기도 한다. 성채는 도시의 최후 방어선으로, 다른 방어시설들이 모두 뚫렸을 때 시민과 방어군이 성채에 틀어박힌다. 한편, 성관에서 다른 곳보다 방벽이 높은 부분을 성채라고 칭하기도 한다. 성관의 성채는 성주가 거주하는 핵심부인 아성 바로 앞의 최후 방어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