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종(孫鍾, ? ~ ?)은 중국 후한 말의 인물로 양주(揚州) 오군(吳郡) 부춘현(富春縣) 사람이다. 손견아버지 혹은 할아버지라는데 《삼국지》에는 기술이 없으며 오직 전설만이 남아있다.

손종(孫鍾)
출생
오군 부춘현(지금의 저장성 푸양 구)
매장지부춘현 동쪽
성별남성
국적후한
직업농부
자녀손강(장남)
손견(2남)
손정(3남)

생애편집

심성이 지극히 성스러워 어머니를 홀로 모시며 오이를 팔아 생계를 유지했다. 혹은 손견의 집안은 대대로 벼슬을 했다고도 한다.[1] 죽어서 부춘현의 동쪽에 묻혔다. 손무의 후손이지 않을까라는 서술이 있는데 근거는 없다.[2]

전설편집

홀연히 용모 단정한 세 소년이 손종에게 오이를 구걸하였다. 손종이 그들에게 과 오이를 를 다하여 후하게 대접하자 소년들이 감동하며 말하였다. “우리는 사명(司命)[3]입니다. 보답으로 좋은 묏자리를 알려드리겠습니다. 대대로 제후가 되기를 바라십니까? 아니면 몇 대만 천자가 되기를 바라십니까?” 손종이 천자가 좋겠다고 답하자 사명들은 ‘ 아래로 100를 걸어가 뒤를 봤을 때 우리가 떠나간다면 바로 그 자리’라고 하였다. 손종이 30보를 가 뒤로 돌아보니 사명들이 흰 두루미를 타고 날아갔다. 손종이 죽은 후 이곳에 묻혔다. 무덤에서 기이한 이 나오고 오색구름하늘을 덮어 수 에 퍼졌다. 동네 어른들이 손씨가 흥할 것이라 하였다.[4] 전설인 관계로 여러 버전이 있어서 100보를 다 채우고 돌아봤다거나 아예 돌아보지 말라고 한다거나 세 소년이 백학으로 변해 날아갔다거나 자신이 아니라 어머니를 묻었다고도 한다.

가계편집

 

각주편집

  1. 《오서》(吳書) ; 배송지 주석, 《삼국지》46권 오서 제1 손견에서 인용
  2. 《삼국지》46권 오서 제1 손견
  3. 인간의 수명을 맡은 궁중의 작은 신
  4. 지괴소설인 《유명록》(幽明錄)에도 이 이야기가 있다. 《태평어람》 559권, 978권에서 인용

참고 문헌편집

  • 송서》27권 지(志) 제17 부서(符瑞)上