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쌀 등의 곡식을 씻어서 물을 알맞게 부어 낟알이 풀어지지 않고 물기가 잦아들게 끓여 익힌 음식
일반적인 흰 쌀밥

, 보리 등의 곡식을 물에 넣고 물기가 없어지거나 풀어지지는 않도록 삶은 음식이다. 보통 밥이라고 하면 로 지은 것을 말하며, 보리와 같은 곡식들을 과 섞어 만드는 밥은 보리밥, 잡곡밥 등으로 부른다. 예전 한국에서는 사회적으로 부유한 계층을 제외하고는 쌀밥보다는 , , , 보리 등을 섞은 잡곡밥을 주로 먹었다.[1] 고추장과 같은 장류를 담글 때 들어가기도 한다.

밥과 관련된 상징적 의미편집

한국어에서 밥은 관용적 의미로 주식(主食), 식사 등을 나타내기도 하며, 양식(糧食)의 의미로 쓰이기도 한다.

종류편집

재료편집

다른 곡물을 섞지 않은 밥
  • 쌀밥
  • 흰쌀밥(백미밥)
  • 흑미밥
  • 현미밥
  • 찹쌀밥
  • 현미찹쌀밥
  • 멥쌀밥
다른 곡물을 섞은 밥(잡곡밥)
별미밥

별미밥 또는 별밥은 채소, 해물, 고기와 같은 여러 특수한 재료를 섞어서 만들 수 있다.[2] 이를테면 나물밥은 나물 채소를 섞어서 만든 밥이다.[3] 일부 대중적인 별미밥은 다음과 같다:

  • 밤밥
  • 비지밥
  • 감자
  • 곤드레밥
  • 달걀
  • 조개
  • 콩나물밥
  • 무밥
  • 송이밥
  • 쑥밥
  • 김치밥

밥을 이용한 음식편집

밥을 짓는 용기에 따른 분류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한국요리”. 2008년 7월 2일에 확인함. 
  2. u.a. (n.d.). “별밥”. 《표준국어대사전》. 국립국어원. 2017년 1월 8일에 확인함. 
  3. u.a. (n.d.). “나물밥”. 《표준국어대사전》. 국립국어원. 2017년 1월 8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

  •   위키미디어 공용에 관련 미디어 분류가 있습니다.
  •   위키낱말사전에 관련 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