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순흥군(順興郡, 1895년 ~ 1914년)은 조선말기 및 일제강점기안동부(1895년 ~ 1896년) 및 경상북도(1896년 ~ )의 하위 행정구역이다.

역사편집

  • 고구려 급벌산군(及伐山郡)
  • 신라 경덕왕 급산군(岌山郡)으로 개칭하여 삭주(朔州)의 영현으로 하였다.
  • 고려 940년(태조 23) 흥주(興州)로 개칭하였다.
  • 1018년(현종 9) 안동부(安東府)에 속하였다가 순안현(順安縣)으로 이속하였다.
  • 1172년(명종 2) 처음으로 감무를 두었다.
  • 충렬왕 흥녕현(興寧縣)으로 승격하고 현령을 두었다.
  • 충숙왕 지흥주사(知興州事)로 승격하였다.
  • 충목왕 순흥부(順興府)로 승격하였다.
  • 조선 1413년(태종 13) 순흥도호부로 승격하였다.
  • 1457년(세조 3) 단종 복위 운동으로 도호부를 혁파하여 그 영역을 인근의 군현으로 분산시켰다.
  • 1683년(숙종 9) 순흥도호부로 복설되었다. 1829년(순조 29) 일시 강등되어 현감을 둔 일이 있었다.
  • 1895년 6월 23일(음력 윤 5월 1일) 안동부 순흥군이 되었다.[1]
  • 1896년 8월 4일 경상북도 순흥군이 되었다.[2]
  • 1913년 1월 1일 북면을 폐지하였다.[3]
도령 제3호
구 행정구역 신 행정구역
북면 지곡동 단산면 일부
북면 오록동 수식면 일부
북면 답곡동, 봉래동 봉양면 일부
북면 매곡동 용암면 일부

1914년 이후편집

  • 1914년 4월 1일 순흥군을 폐지하여, 영주군, 봉화군으로 편입되었다.[4] 폐지 당시 내죽면(內竹面), 대평면(大平面), 동원면(東元面), 단산면(丹山面), 봉양면(鳳陽面), 도강면(道講面), 용암면(龍巖面), 수식면(水息面), 화천면(花川面), 수민단면(壽民丹面)의 10개 면을 관할했다.
부령 제111호
구 행정구역 신 행정구역
대평면(大平面) 영주군 순흥면 덕현리, 석교리, 읍내리, 지동리, 태장리
내죽면(內竹面) 내죽리, 배점리, 청구리
단산면(丹山面) 단산면 단곡리, 마락리, 병산리, 옥대리, 좌석리
동원면(東元面) 구구리, 동원리, 사천리
봉양면(鳳陽面) 부석면 남대리, 노곡리, 북지리, 소천리, 임곡리
용암면(龍岩面) 감곡리, 상석리, 용암리, 우곡리
도강면(道講面) 보계리
물야면(物野面) 봉화군 물야면 가평리, 개단리, 북지리
수식면(水息面) 두문리, 수식리, 압동리, 오록리, 오전리
화천면(花川面) 내성면 도촌리, 적덕리, 화천리
수민단면(壽民舟面) 문단리
내성면(乃城面) 거촌리, 삼계리, 석평리, 유곡리, 포저리, 해저리
  • 순흥면은 내죽면, 대평면을 통합하여 순흥군에서 이름을 취하여 순흥면이라 하였다.
  • 단산면은 1914년 동원면을 흡수하여 기존 단산면에서 이름을 유지하였다.
  • 부석면은 봉양면, 도강면, 용암면을 통합하여 부석사에서 유래를 취하여 부석면이라 하였다.
  • 물아면은 1914년 수식면을 흡수하여 기존 물야면에서 이름을 유지하였다.
  • 내성면은 1914년 화천면, 수민단면을 통합하여 기존 내성면에서 이름을 유지하였다.

함께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칙령 제98호 지방제도의개정에관한안건 (1895년 음력 5월 26일)
  2. 칙령 제36호 지방제도와관제개정에관한안건 (1896년 8월 4일)
  3. 도령 제3호 (1912년 12월 12일)
  4. 조선총독부령 제111호 (1913년 12월 29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