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라케 세대

일본에서의 학생운동 절정 이래 사회적인 관심이 전혀 없는 세대

시라케 세대(しらけ世代 (しらけせだい) 시라케 세다이[*])는 일본의 학생 운동이 사그러들던 시기에 성인을 맞이하게 되는 상태에서 정치적 관심이 전혀 없는 세대를 일컫는 표현이다. 1980년대 들어 세상 등에 관심이 전혀 없는 등 불타는 청춘이 아닌 형태를 머무르는 세대가 해당된다. 보통 1950년에서 1964년 이전에 출생한 분들이 시라케 세대 대열로 정하고 있지만,

일본의 인구 감소를 본격화시키는 세대의 주역이기도 한다. 다만, 비슷한 시기의 미국베이비붐[1] 세대가 계속 유지중인 것으로 이어질 정도로 드러난다. 그래서 내향성을 가진 이미지 또는 개인주의의 성향이 짙은 세대를 가리키기도 한다.

유사 사례편집

미국의 경우 X세대[2]가 대표적이다. 그래서 베트남 전쟁의 종전 이후 썰렁한 분위기를 보내는 10대를 보낸 다음 재차 개인주의 및 내향성을 특징으로 두고 있으나, 그 외에도 정치 및 사회 분야를 멀리하게 되는 사정이 짙어진 것으로 드러나고 있다.

각주편집

  1. 베이비붐 같은 경우 1960년대 상반기를 정점으로 절정에 도달하였다.
  2. X세대는 대체적으로 보면 1960 ~ 1970년대 출생자 분들이 주력이다. 그러나 현재는 X세대의 주니어 격인 Y세대가 미국 경제의 주축이 되는 얼굴로 이어지고 있다.

관련 항목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