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신극(新劇)은 한국에서 20세기 이후 서구(西歐)의 새로운 사조와 방법에 영향받아 생겨난 연극으로, 연극의 문학성을 강조하고 보다 더 지적이라는 면에서 ‘신연극(新演劇)’과 구별된다.[1]

목차

시작 및 발전편집

신연극

한국의 신연극은 그 시작을 1908년으로 잡는 것이 정설이다. 이 해에 한국 최초의 ‘신연극장’인 원각사가 세워졌고, 당시 신문사 사장이며 신소설 작가였던 이인직이 ‘아국연극을 개량하기 위하야 신연극’을 상연할 것을 처음으로 그리고 뚜렷하게 언명했기 때문이다. 이보다 앞서 1902년에 ‘협률사(協律社)’라는 이름으로 한국 최초의 상설 실내극장이 있기는 하였으나 여기에는 신연극에 대한 목적의식이 없었기 때문에 이인직의 시도를 최초의 것으로 삼는다.[1]

이인직이 그의 첫작품 《은세계(銀世界)》가 바로 자기의 신소설을 각색한 것임을 보아도 알 수 있듯이, 그 목표는 ‘정치사상의 계몽을 도(圖)하고자’ 한 데 있었고, 방법은 종래의 창부(倡夫)를 지도해서 만든 일본신파극 초기를 방불케 하는 이른바 ‘소시 시바이(壯士芝居)’의 아류를 벗어나지 못한 것으로 짐작된다. 그러나, 지도층 인텔리의 한 사람이었던 이인직의 개척적 시도는 그것으로 끝나버렸다.[1]

뒤를 이어 한국연극을 발전시킨 인물은 초기 신파극에서 전부를 얻어 온 임성구의 ‘혁신단(革新團)’이었다. 이 단체는 1911년에 《불효천벌(不孝天罰)》이라는 연극으로 막을 열게 되는데, 그 중 가장 인기가 있었다는 《육혈포강도(六穴砲强盜)》를 포함하여 거의 전부가 일본 초기 신파의 번안이 아니면 아류로서, 계몽적이거나 최루성을 띤 군사극·탐정극·가정비극·화류비극, 그리고 《장한몽(長恨夢)》, 《불여귀(不如歸)》 등과 같은 신문소설의 각색물이었다. 여기서 주목해야 할 것은, 1910년대 초에 도입된 신파극이 한국인 관객의 연극에 대한 정서적 반응의 고정된 틀을 형성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담당해 왔다는 것이다.[1]

신극 운동

한국의 신극 운동은 그 시초를 어디다 두느냐에 이견이 있으나, 1923년에 교토 유학생들이 주동이 되어 시작한 ‘토월회(土月會)’로부터 연유한다고 보는 것이 상식적이다. 이들이 영향 받은 원류가 레퍼토리나 기타 여러 가지 면으로 보아, 일본의 ‘문예협회(文藝協會)’나 ‘예술좌(藝術座)’에 있는 것에 의심이 없다고 보아, 대체로 한국 신연극에 있어서의 근대적 자각은 1920년대 이후에 비로소 싹텄다고 보기도 한다. 그것이 1931년에 들어와 ‘극예술연구회’로 발전됨으로써 ‘신극’으로서의 면모가 뚜렷해지는데, 상업주의적 신파극이 대중의 기호를 독점하는 반면에 신극운동은 한국 현대극의 주류로서의 긍지와 자부를 일단 이어가게 되었다.[1]

그러나, 1940년대 초부터 잇따라 생겨난 나라 안팎의 큰 소용돌이, 일제의 강압적 문화정책, 광복, 그 뒤에 닥쳐온 좌우항쟁의 혼란, 그리고 비극적인 6·25전쟁 등으로 연극계는 시달림의 극한을 헤매게 되었다. 정치적, 군사적 수복 뒤에도 오랜 후유증에서 치유되기 힘들었으며, 1950년대 말에 이르기까지 한두 개의 의욕적인 공연활동을 빼놓고는 한국연극은 불모를 청산하지 못하고 말았다. 이 시기에 가장 두드러진 현상은 첫째, 극작가를 배출해 내는데 실패했으며, 둘째, 공연활동의 장소와 관객을 확보하는 데 실패했고, 셋째, 연기자 양성에 지지부진한 결과를 초래했다.[1]

1950년대 후반에서부터 시작된 한국영화 제작의 본격화와 방송매체의 대두에 따라 상업주의 연극은 거의 생명이 끊겼고, 신극운동은 전문화·직업화의 계기를 잡지 못했다. 그러다가, 1960년대에 들어서면서 비로소 새로운 세대의 극계진출과 아울러 한국신극은 뿌리 없는 그러나 상대적으로 비교적 신선한 활기를 띠기 시작했다. 그들의 노력은 우선 동인제(同人制)라는 시작하기 쉽고 각자의 주장을 반영시키기 알맞은 형태로 나타나기 시작했다. 거기에 따라 레퍼토리의 폭은 넓어지고 성격이 새로워졌고, 때로는 실험에의 의욕도 보여 주었다. 이와 병행해서 새로운 극작가의 발굴과 창작극의 개발이라는 명제가 뚜렷이 의식되기 시작했고, 1970년을 전후해서는 전통극 형태에 대한 재검토 기운도 성숙하기에 이르렀다. 한국연극이 그동안 급격하게 진행된 사회변천에 부응하면서 정착하기에는 많은 난제가 있었다고 평가된다.[1]

극장편집

전문적인 실내극장이 본격적으로 사용된 것은 1902년에 협률사(協律社)가 최초의 영업적 극장으로 등장하였을 때부터이다. 그 후 1908년에 원각사(圓覺社)를 거쳐 새로운 연극인 신파 및 신극이 발전됨에 따라 유럽식 극장인 프로시니엄 무대의 출현을 보게 되었다. 연극의 새로운 흐름과 함께 세워진 이 극장들은 처음에는 연극의 공연을 위주로 하였으나, 후에는 영화의 보급과 더불어 영화관으로 바뀐 것이 많았고, 그 후부터는 영화관의 건립이 압도적으로 되었다. 8·15 해방 전의 전문적인 연극극장으로는 동양극장(東洋劇場) 하나밖에 없었다. 후에 국립극장이 되었고, 또 바뀌어 국회의사당이 된 구 부민관(府民館), 전 국립극장·예술극장이었던 구 명치좌(明治座)는 당시의 대표적인 극장이자 영화관이었다. 광복 후 대한민국 국내외 영화의 수요가 급격히 증가함에 따라 신축되는 영화관의 수도 대폭적으로 늘어났고, 객석과 로비 등의 내부설비와 외관이 크게 현대화되었으나, 연극 전용극장은 구 명치좌를 인수한 시공관을 국립극장과 병용하여 오다가 국립극장으로 전용한 것이 유일의 것이었으며, 1962년 설립된 드라마 센터의 출현으로 새로운 연극 극장의 형식을 선보이기도 했다.[2]

1969년 4월 카페 테아트르의 개관으로 소극장운동이 시작되었다. 이 극장은 1975년 11월 운영난으로 문을 닫았으나, 그 후로 몇 개의 소극장이 나타났다가 사라졌다. 국립극장 소극장과 드라마 센터를 제외하고도 연극인회관(1974 개관), 세실소극장(1976 개관), 창고극장(1976 개관), 실험극장 소극장(1975 개관), 민예소극장(1976 개관), 에저또포켓극장(1976 개관), 세실연극실험실(1976 개관), 중앙소극장(1975 개관)의 8개의 소극장이 개관하였고, 80년대에도 소극장을 중심으로 공연활동이 이루어졌다. 그러나, 소극장운동은 해를 거듭할수록 연극의 왜소화와 상업적 연극의 양산을 초래, 연극발전의 저해요소로 작용하고 있다는 자성이 일기도 했다.[3]

각주편집

  1. 문화·민속/한국의 연극/한국의 신극/한국의 신극[서설], 《글로벌 세계 대백과》 참고
  2. 문화·민속/한국의 연극/한국의 신극/신극의 극장, 《글로벌 세계 대백과》
  3. 문화·민속/한국의 연극/한국의 신극/신극의 극장/소극장과 소극장운동, 《글로벌 세계 대백과》

같이 보기편집

참고 자료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