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말 가설

아버지말 가설(Father Tongue hypothesis)은 사람은 아버지모어를 자기의 모어로 배우는 경향이 있어 왔다는 가설이다. Y 염색체미토콘드리아의 특정 변이 분포와 언어의 분포를 연관지은 결과 제안된 가설이다.

이 가설은 히말라야 지역의 언어를 주로 연구한 역사언어학자 조지 반 드림(George van Driem)이 2010년 이전의 여러 유전학자들의 연구를 바탕으로 제창한 것에 의해 알려지게 되었다. 반 드림의 주장에 따르면 언어는 보통 아이의 어머니가 아이에게 남편의 모어를 가르침으로써 전달되는 경향이 있다고 하며, 그는 Y-DNA 하플로그룹 O와 연관하여 크라다이어족, 오스트로네시아어족, 오스트로아시아어족, 중국티베트어족, 몽몐어족을 모두 묶은 동아시아어족이라는 가설적인 대어족을 제안했다.

예시편집

반례편집

Y-DNA 계통과 언어가 반드시 연관되는 것은 아니라는 점이 여러 반례를 통해 보여져 있다.

  • 헝가리어를 사용하는 헝가리인은 다른 우랄 민족과 달리 하플로그룹 N을 거의 보유하지 않으며 기타 유전 형질이 주변의 발칸반도 민족들과 사실상 차이가 없으나 계통적으로 매우 독자적인 언어를 사용한다. 이는 고대 머저르족이 지배층으로 유입되면서 해당 지역에 살던 절대다수의 원주민에게 언어전이를 일으킨 결과로 보아진다.
  • 파키스탄 북부의 발티족(Balti)은 보수적인 티베트버마어파의 언어인 발티어를 사용하나 다른 티베트계 민족들과 Y-DNA 구성은 크게 다른 한편 오히려 mtDNA의 구성이 유사하다.

각주편집

  1. van Driem, George (2007). “Austroasiatic phylogeny and the Austroasiatic homeland in light of recent population genetic studies”. 《Mon-Khmer Studies》 37: 1–14. 
  2. de Filippo, Cesare; 외. (2011). “Y-Chromosomal Variation in Sub-Saharan Africa: Insights Into the History of Niger-Congo Groups”. 《Molecular Biology and Evolution》 28 (3): 1255–1269. doi:10.1093/molbev/msq312. PMC 3561512. PMID 21109585.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