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안찰사(按察使)는 고려 때의 지방 장관이다.

초기에는 절도사(節度使)가 있었는데, 1012년(현종 3년) 이를 없애고 안찰사를 두었으며, 1064년(문종 18년) 도부서(都部署)로 개칭, 다시 1113년(예종 8년)에는 안찰사로 환원했다. 1276년(충렬왕 2년) 안찰사를 안렴사(按廉使)로 고쳤다. 1298년(충렬왕 24년)에는 지역이 넓은 경상·전라·충청의 3도에 안렴부사(按廉副使)를 두고 동계(東界)의 안집사(按集使)를 없애어 교주(交州)의 안렴사가 겸하게 했다. 그 후에도 직제(職制) 변화가 있었다.

함께 보기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고려의 정치·경제·사회구조〉"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