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프스 교향곡

알프스 교향곡》, 《교향곡 4번 내림 나단조 Op.64 '알프스'》(An Alpine Symphony, Eine Alpensinfonie)는 리하르트 슈트라우스가 작곡한 4번째이자 마지막 교향곡이다.

체르마트에서 본 마테호른

개요편집

이 작품은 리하르트 슈트라우스가 작곡한 마지막 관현악곡이다. 이 작품은 산을 오르는 동안 경험한 것을 담고 있는데, 어린 시절 산을 오르다가 길을 잃어 헤매다가 폭풍우를 만났는데, 다행히도 근처 농가의 도움을 받아 구출됐다. 자연을 사랑했던 슈트라우스는 이런 경험을 살려서 이 작품을 작곡했다.

악기 편성편집

아주 거대한 편성을 가지고 있다.

구성편집

거대한 소나타 형식의 단일악장으로 되어 있는데, 여기에 22개의 작은 제목이 붙어있는 장면이 달려있다. 이것을 크게 서주, 제시부, 전개부, 재현부, 코다로 5부분으로 나눌 수 있다.

서주:

  • 1. 밤
  • 2. 일출

제시부:

  • 3. 등산
  • 4. 숲으로 들어감

전개부:

  • 5. 시내를 따라 산책
  • 6. 폭포에서
  • 7. 장관
  • 8. 꽃 핀 초원에서
  • 9. 목장에서
  • 10. 숲을 지나다 길을 잃다
  • 11. 빙하에서
  • 12. 위험한 순간들
  • 13. 정상에서
  • 14. 공상

재현부:

  • 14. 공상 (마지막 6마디)
  • 15. 안개가 피어오르다
  • 16. 해는 점차 구름에 가려진다
  • 17. 비가
  • 18. 폭풍우 전의 고요
  • 19. 뇌우와 폭풍우, 하산

코다:

  • 20. 일몰
  • 21. 여운
  • 22. 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