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엄상섭(嚴詳燮, 1907년 5월 23일 ~ 1960년 5월 3일)은 일제 강점기의 법조인이며 대한민국의 정치인이다. 본관은 영월(寧越)이고, 호는 효당(曉堂)이다.

전라남도 광양 태생으로, 광주사범학교를 졸업하고 일본 고등문관시험 사법과에 합격하고 부산지방검찰청장, 대검찰청 검사, 변호사, 고등고시위원, 홍익대학장, 국회법제사법위원장을 지냈다. 제2대, 제4대 국회의원을 역임했다. 대한민국 형법 초안 작업에 깊은 관여를 하였고 한국 형법학의 기초를 다졌다.[1]

2008년 공개된 민족문제연구소의 친일인명사전 수록예정자 명단 중 사법 부문에 포함되었다. 엄상섭을 포함한 검사 8명은 대한민국 정부 수립 후인 1948년에 일괄 사표를 제출하면서 성명서를 발표해 민족정기 양양을 위해 퇴진한다고 밝혔다[2]

이후 회고록을 통해 애국지사들에게 면목이 없다면서 "왜제통치에 협력하였다는 것만은 아무리 사과를 해도 모자랄 것"이라고 말해, 2008년 민족문제연구소가 대표적인 친일 전력 반성 사례 중 하나로 언급했다.

한편, 엄상섭의 형법학 저술을 한데 모아 신동운 교수가 펴낸 《효당 엄상섭 형법논집》이 2003년 발간됐다.

역대 선거 결과편집

선거명 직책명 대수 정당 득표율 득표수 결과 당락
제2대 총선 국회의원(전남 광양군) 2대 무소속    31.25% 10,852표 1위  
제3대 총선 국회의원(전남 광양군) 3대 무소속       47.97% 14,482표 2위 낙선
제4대 총선 국회의원(서울 용산구 갑) 4대 민주당       69.83% 26,511표 1위  

각주편집

  1. 김선주 (2008년 10월 28일). "엄상섭·장우성 친일인명사전 등재 가능". 머니투데이. 2009년 11월 8일에 확인함. 
  2. 이경태 (2008년 4월 29일). "나는 친일파, 책임지고 물러나는 게 마땅" - 스스로 친일을 반성한 사람들, 친일명단 발표날 그들이 빛난다”. 오마이뉴스. 2008년 5월 1일에 확인함.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