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월 엄씨

영월 엄씨(寧越 嚴氏)는 강원도 영월군을 본관으로 하는 한국의 성씨이다.

영월 엄씨 (寧越 嚴氏)
영월 엄씨 종문.svg
영월 엄씨 종문
관향강원도 영월군
시조엄림의(嚴林義)
주요 인물엄수안, 엄유온, 귀인 엄씨, 엄흔, 엄흥도, 엄황, 엄집, 엄숙, 엄석정, 엄진삼, 엄세영, 순헌황귀비, 엄준원, 엄주익, 엄주명, 엄복동, 엄항섭, 엄상섭, 엄민영, 엄병학, 엄정주, 엄기표, 엄영달, 엄앵란, 엄삼탁, 엄낙용, 엄태항, 엄기영, 엄호성, 엄기학, 엄홍길, 엄현성, 엄용수, 엄태준, 엄기두, 엄기준, 엄지원, 엄지인, 엄홍식, 엄현경
인구(2015년)140,206명
비고영월 엄씨 대종회

기원편집

회계(會稽) 여요(餘姚) 출신으로 후한 광무제(光武帝)의 친구였던 엄광(嚴光; 엄자릉(嚴子陵))의 후손이다.[1]

역사편집

시조 엄림의(嚴林義)는 당 현종 때 파락사(波樂使)로서 신라에 동래하여 내성군(奈城郡)에 안주하였다고 한다.

고려조에 엄수안(嚴守安)이 부지밀직사사(副知密直司事)에 이르렀고,[2] 엄공근(嚴公瑾)은 판전의시사(判典儀寺事) 보문각제학(寶文閣提學)을 역임하였다.

11세 엄유온(嚴有溫)이 조선의 개국공신으로서 좌군동지총제(左軍同知摠制)를 역임하였고, 그의 증손녀가 성종의 후궁인 귀인 엄씨이다.

조선시대 문과 급제자 30명을 배출하였다. 16세 엄흔(嚴昕)이 중종 때 홍문관전한(典翰)을 지냈고, 엄흔의 현손인 엄집(嚴緝)은 숙종 때 우참찬(右參贊)에 이르렀다. 엄집의 손자 엄숙(嚴璹)이 영조 때 대사헌(大司憲)에 올랐고, 엄숙의 손자 엄도(嚴燾)는 순조 때 대사간(大司諫)을 역임하였다. 25세 엄석정(嚴錫鼎)은 고종 때 이조판서를 지냈다. 엄진삼(嚴鎭三)의 딸이 고종 후궁 순헌황귀비(純獻皇貴妃)가 되었고, 엄귀비의 아들이 황태자가 된 영친왕(英親王)이다.

분파편집

  • 군기공파(軍器公派) - 엄태인
  • 복야공파(僕射公派) - 엄덕인
  • 문과공파(文科公派) - 엄처인

인물편집

집성촌편집

항렬자편집

25세 26세 27세 28세 29세 30세 31세 32세 33세 34세 35세 36세 37세 38세 39세 40세 41세 42세 43세 44세 45세
석(錫) □영(永) 주(柱) □섭(燮) 재(在)
익(翼)
기(基)
□용(鎔)
□호(鎬)
태(泰) □상(相)
□식(植)
희(熙) □배(培) 선(善) □수(洙) 동(東)
병(柄)
□훈(勳)
□묵(默)
규(奎) □강(鋼)
□현(鉉)
낙(洛) □표(杓) 환(煥) □준(埈) 일(鎰)

조선 왕실과의 인척 관계편집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