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엄토미(嚴吐美, 본명(本名)은 엄재욱(嚴載旭), 1922년 3월 16일 ~ 2002년 5월 22일)는 대한민국재즈 음악가이다. 그는 바이올린, 색소폰, 클라리넷 등을 주로 연주하였다.[1]

Picto infobox music.png
엄토미
嚴吐美
기본 정보
본명엄재욱
嚴載旭
예명주한 미8군 무대에서 Tommy Ohm이라는 예명을 사용
출생1922년 3월 16일(1922-03-16)
일제 강점기 함경북도 경성군 어랑면 어대진리
(現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함경북도 어랑군 어랑읍 어대진리)
사망2002년 5월 22일(2002-05-22) (80세)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직업바이올리니스트
색소포니스트
클라리네티스트
작곡가
편곡가
영화 음악감독
장르재즈, 영화 음악
악기바이올린, 색소폰, 클라리넷
활동 시기1943년 ~ 2002년
배우자김문성(재혼)
가족엄정일(아들)
엄재근(형)
노재신(형수)
엄앵란(조카딸)
신성일(조카사위)
엄애란(조카딸)
엄세록(조카)
강경아(외종손녀)
강석현(외종손자)
강수화(외종손녀)
종교불교개신교(장로회)

생애편집

엄토미1922년 3월 16일 함경북도 경성군 어랑읍 어대진리에서 출생하였고, 지난날 한때 함경북도 청진부에서 잠시 유아기를 보낸 적이 있으며 평안남도 대동군평안남도 평양부경기도 인천부에서 잠시 유년기를 보낸 적이 있는 그는 그 후 경성부에서 성장하였으며 본명은 엄재욱(嚴載旭)이다.

그는 영화배우 엄앵란(본명 엄인기)의 작은아버지이기도 하다. 가수배우 모니카 유(본명 유인경)와 결혼하였다가 이혼하였으며, 이후 김문성과 재혼하였고 김문성과의 사이에 아들 엄정일을 두었다.[2][3]

일제 강점기 당시 경성음악전문학교에서 바이올린을 전공하였다. 일본 우에노(上野) 악단 전속 연주자로 활동하다가 해방 후 미8군 무대에서 색소폰과 클라리넷 등을 연주하며 재즈 음악가로 활동하였다.

1950년대 초에는 '엄토미 악단'을 창단해 이끌었다.[4] 이후 재즈 음악가로서 길옥윤(吉屋潤)과 박춘석(朴椿石)과 이봉조(李鳳祚), 김희갑(金喜甲) 등의 문하생을 발굴하였다.

1962년 영화 《월급쟁이》로 영화 음악감독 데뷔하였다. 1968년부터 TBC 동양방송 악단 전속 연주자로 활동했으며 1990년대 이후 원로연주인모임인 청송회의 일원으로 불우이웃돕기 공연 등에 나서기도 했다.[2]

학력편집

엄토미를 연기한 배우편집

TV 드라마편집

함께 보기편집

각주편집

  1. 김광현. 만약, 재즈 1세대의 고행 없었더라면. 한겨레. 2011년 9월 29일.
  2. 원로 클라리넷 연주자 엄토미씨 별세. 연합뉴스. 2002년 5월 23일.
  3. 모니카 유는 가수이자 배우 유주용의 둘째 누나이다.
  4. 신연수. MBC「연애의 기초」출연 재즈뮤지션 엄토미" 일흔넘어 데뷔 새로운 시작". 동아일보. 1995년 11월 7일.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