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이봉조(李鳳祚, 1931년 5월 1일[1] ~ 1987년 8월 31일)는 대한민국재즈 색소폰 연주자, 작사가, 작곡가이다.

Picto infobox music.png
이봉조
李鳳祚
기본 정보
출생 1931년 5월 1일(1931-05-01)[1]
일제 강점기 일제 강점기 경상남도 남해
사망 1987년 8월 31일(1987-08-31) (56세)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국적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직업 색소폰 연주자
테너 색소폰 연주자
작사가
작곡가
편곡가
영화 음악감독
영화음악연출가
영화음악연주감독
장르 재즈, 영화 음악
악기 색소폰, 테너 색소폰
활동 시기 1954년 ~ 1987년
배우자 노전숙(본부인), 현미(내연)
가족 이영숙(장녀)[2]
이영미(차녀)[3]
고니(장남)[4]
고미숙(장자부)
이영준(차남)[5]
원준희(차자부)
이영대(3남)[3]
이지수(3녀)[3]
학력 한양공과대학교 건축공학과
종교 개신교

목차

생애편집

경상남도 남해에서 출생하였고 지난날 한때 경상남도 진주에서 잠시 유아기를 보낸 적이 있는 그는 일찍이 미국재즈 음악에 심취하였다. 진주고등보통학교를 졸업한 후 1952년 한양공대 건축공학과에 입학했다. 대학 시절이던 1954년부터 미8군에서 취미 활동으로 재즈 색소폰을 연주 및 공연하였으며 2년간 휴학한 뒤 1958년 대학을 나왔다. 서울특별시청 토목과 공무원으로 재직하면서 틈틈이 미8군 무대에서 재즈 테너 색소폰을 연주하며 테너 색소포니스트 엄토미(嚴吐美)의 문하생으로서 단연 두각을 나타내었다.

1961년 서울특별시청 공무원직에서 퇴직하였고 그 후 주직업적으로 재즈 음악가의 길을 걸었다. 작곡가의 입장으로써는 현미(玄美), 정훈희(鄭薰姬) 등의 가수를 발굴하였고 뮤지컬 배우 출신의 윤복희(尹福姬)를 훈련시켜 가수로 재발탁하였다.

1963년에는 영화 《가정교사》로 영화 음악감독 데뷔하였다. 1965년 영화 《광야의 호랑이》로 영화 음악연출가 데뷔하였으며 1967년 영화 《안개》로 영화음악연주감독 데뷔했다. 그 후 1970년대에는 여러 국제가요제에서도 작곡가로써 자신의 명성을 떨쳤으며 개신교 신자라는 입장으로 색소폰 연주곡 CCM 가스펠 음반도 다수 발표하였다.

그는 부인 노전숙과 연애 끝에 1956년 결혼하였고 3남 3녀를 낳았다. 순탄할줄 알았던 결혼 생활은 1958년에 처음 시작된 자신의 외도로 인하여 나중엔 이봉조와 노전숙이 따로 홀로 살게되었다고 한다. 이후 이봉조는 1987년 8월 31일 심장마비로 사망하였다.

학력편집

별칭편집

재즈 테너 색소폰 연주자로서 두각을 나타내면서 한국스탠 게츠라는 별칭을 얻었다.

각주편집

  1. 호적상의 생년월일은 1932년 5월 1일이다.
  2. 본부인 노전숙 소생
  3. 노전숙 소생
  4. 가수 현미 소생
  5. 현미 소생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