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길옥윤(吉屋潤, 1927년 2월 27일 ~ 1995년 3월 17일)은 대한민국작사가·작곡가·편곡가·재즈 색소폰 연주가·음반 프로듀서·영화음악감독이었다. 본관은 전주(全州), 호(號)는 산남(山南).

Picto infobox music.png
길옥윤
吉屋潤
기본 정보
본명 최치정
崔致禎
출생 1927년 2월 27일(1927-02-27)
일제 강점기 평안북도 영변
사망 1995년 3월 17일 (68세)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직업 색소폰 연주자
작사가
작곡가
편곡가
음반 프로듀서
영화음악감독
장르 재즈, 영화음악, 팝 음악
악기 색소폰, 지휘
활동 시기 1946년 ~ 1995년
배우자 전연란(재혼), 패티 김(이혼)
가족 자녀는 슬하 2녀
학력 경희대 치의과대학원 치의학 석사
종교 유교(성리학) → 개신교(침례회) → 천주교(세례명: 요셉)

목차

이름편집

본명(本名)은 최치정(崔致禎)이고 아명(兒名)은 최종수(崔鍾秀)이며 이전 일본예명요시야 준(吉屋 潤)이고 이전 영어예명준 요시야(June Yoshiya)이다.

이력편집

청년 시절편집

1927년 평안북도 영변군에서 태어났다. 1932년 6세 시절에 본명을 최종수에서 최치정으로 개명한 그는 1946년미8군 무대에서 재즈 색소포니스트로 첫 데뷔한 그는 원래 경성치과의학전문학교에 입학하여 1949년에 경성치전을 나왔다.

대학을 나온 해인 1949년 이후에도 계속 미8군 무대에서 재즈 색소포니스트로 활동하던 그는 한국 전쟁으로 전란 중이던 1951년대한민국 육군 중위로 임관하여 1953년까지 한국 전쟁군의관으로 참전하였고 1953년육군 대위 진급, 이듬해 1954년 대한민국 육군 대위 예편하였으며 이후로도 재즈 색소포니스트 활약을 계속하였다.

본격 작곡가 활동편집

1963년 가수 현인에게 《내 사랑아》라는 곡을 작사 및 작곡하여 써 주었으며 1966년 가수 패티 김의 첫 번째 남편이 되었고 7년 뒤 이혼하였으며 이후 28년 연하의 전연란과 재혼하였다.

아울러 그는 1981년 경희대학교 치의과대학원에서 《관악기 연주자의 교합상태에 관한 연구》로 석사 학위를 취득하였다.

사망편집

1995년 3월 21일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에서 연예협회장으로 영결식을 거행하고, 운구 때 패티김이 「서울의 찬가」를 눈물로 불렀다. 문화훈장 보관장을 추훈받았다. 1995년 10월 23일 세종로 공원에 「서울의 찬가」 노래비를 서울시에서 건립하였다

묘소편집

그의 묘소는 경기도 안성시 천주교 공원묘지이다.[1]

소속편집

학력편집

각주편집

  1. 권혁재 기자 (2009년 6월 4일). “[week&커버스토리] 추모여행, 세상에서 가장 경건한 ‘소풍’”. 중앙일보사. 2015년 7월 15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09년 6월 17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